국제 > 국제일반

"비건 대북특별대표, 다음주 방한...7일 한국 측 회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4 00:12:01
로이터, 美정부 관계자 인용 보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방한 일정을 마친 17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2019.12.17. mangusta@newsis.com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오는 7일 한국 측과 회동할 예정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3일(현지시간) 익명의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비건 대표가 오는 7일 한국에서 우리 측 인사들과 회동할 여러 국무부 관료들 중 한 명이라고 전했다.
 
앞서 비건 대표의 다음주 방한 가능성이 잇따라 제기됐다. 현재로서 외교부는 이에 관해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강경화 장관은 2일 "이번 달 미국 고위 당국자의 방한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비건 대표가 방한하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과 회동이 예상된다. 일각에선 그가 판문점에서 북한 측과 접촉을 시도할 거란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비건 대표는 지난달 29일 유럽 싱크탱크 독일마셜펀드가 주최한 화상간담회에서 북미 정상회담 추가 개최 여부에 대해 "지금부터 미 대선(11월) 사이에 열릴 가능성은 아마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외교의 문은 계속 열려있다"며 "미국과 북한이 양쪽 모두가 원한다고 믿는 방향으로 실질적 진전을 이루는 데 아직 시간이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