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WHO "코로나19 바이러스 30% 돌연변이 징후 보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4 12:25:27
"돌연변이 더 심각한 증상으로 이어진다는 증거는 없어"
associate_pic
[제네바=AP/뉴시스] 세계보건기구(WHO) 숨야 스와미나탄 수석 과학자가 18일(현지시간)  화상 기자회견에서 "올해 말께 1, 2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그가 기자회견 중인 모습. 2020.06.19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조사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약 30%가 돌연변이 징후를 보였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 과학자는 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WHO가 지금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 샘플 6만개를 수집해 유전자 염기 서열을 분석한 결과, 약 30%가 돌연변이 징후를 보였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이 돌연변이가 더 심각한 증상으로 이어진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도 “돌연변이된 바이러스는 지난 2월 초 확인됐고, 유럽과 미주 지역에서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그것이 더 심각한 병으로 이어진다는 증거는 없지만, 우리는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전문가팀을 구성해 바이러스 변이에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미국과 중남미에서 급격히 확산 중인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초기에 중국 우한에서 확산된 바이러스의 변종이며 전염성이 최대 6배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받았다.

미국 듀크대, 영국 셰필드대, 로스앨러모스 국립연구소 과학자로 구성된 연구팀은 지난 2일 국제학술지 '셀'(Cell)에 게재된 논문을 통해 "현재 세계에서 확산되는 코로나19는 기존 바이러스의 변종"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수천개의 바이러스 샘플의 염기 서열을 분석해 14개의 돌연변이를 발견했는데 ‘D614G’ 돌연변이는 바이러스가 숙주에 침입할 때 이용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영향을 끼쳐 전염성이 더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다행히 D614G 돌연변이 바이러스가 코로나19 증상을 더 심각하게는 만들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