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문체부, 3차 추경 예산 3469억원 확정…70억원 늘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4 17:39:3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화체육관광부 3차 추가경정예산 중 할인소비쿠폰 주요 내용.(표=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7.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이 당초 정부 제출안보다 늘어난 3469억원으로 최정 확정됐다.

문체부는 지난 3일 올해 3차 추경 예산이 이같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3일 국회에 제출한 추경 정부 예산안 3399억원보다 70억원 늘어난 규모다.

일자리, 할인소비쿠폰, 한국판 뉴딜사업 등이 통과된 가운데 국회 심의를 통해 영화·방송 분야 직업훈련 및 일자리 사업이 추가로 반영됐다.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문화예술·관광·영화 분야 일자리를 확충할 방침이다.

주요 문화예술단체에 공연예술 지원인력을 파견하는 공연예술 인력지원(288억원)사업, 주요 관광지(354억원) 및 소규모 공연장(31억원) 방역 인력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또 비대면·온라인 문화에 대응해 예술(33억원)·애니메이션(39억원) 등 분야별 소장 자료를 디지털화하는 일자리를 창출한다.

특히 국회 심의 과정에서 영화·방송 분야의 일자리를 위한 사업이 추가 반영됐다. 코로나19로 단기적 실업 상태에 놓인 현장 영화인들을 대상으로 직무 재교육을 실시하는 현장영화인 직업 훈련 지원(10억원), 영화·방송분야 전문인력을 활용한 뉴미디어 영상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영화·방송 분야 각 35억원)을 통해 피해 업계를 지원한다.

공연·전시·영화·숙박·관광·체육시설 등 6대 분야 할인소비쿠폰(716억원) 사업도 추진한다.

분야별 할인소비쿠폰을 통해 코로나19 피해를 입고 있는 문화·체육·관광업계를 지원하고 하반기 문화수요 회복을 유도하는 한편 코로나19로 활동을 중단한 예술가 및 단체에 예술 창작의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사업 추진 과정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의 협의 하에 방역조치를 병행하고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시행시기를 조정해 추진할 예정이다.

이 밖에 온라인미디어예술활동 지원(149억원), 국민체육센터 친환경 재구조화(393억원), 공공미술 프로젝트(759억원), 스포츠산업 융자 지원(200억원) 등도 국회 심의를 통해 확정됐다.

추경 재원 마련을 위한 예산 지출 구조조정은 정부 예산안인 1883억원이 그대로 통과됐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3차 추경을 통해 확정된 예산을 조기 집행하기 위해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하고 현장이 체감할 수 있도록 사업의 효과성을 높일 예정"이라며 "특히 할인소비쿠폰은 국민들이 문화·여가를 향유할 수 있도록 직접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인 만큼 국민들이 안전한 문화생활을 이어갈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 체계 아래 사업 추진 시기와 방식 등을 면밀히 고려하고 추진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