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3분기 유통업 경기전망 역대 최저서 반등…"정상궤도는 아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5 12:00:00
대한상의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 82…전분기비 16포인트↑"
associate_pic
(출처: 대한상공회의소)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소매유통업 3분기 경기전망이 역대 최저치에서 벗어나며 반등에 성공했다. 소비심리가 소폭이나마 회복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소매유통업 경기 기대감은 여전히 저조한 수준으로 정상 궤도에는 한참 못 미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소매유통업체 10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0년 3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82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경기전망이 기준치 100을 웃돌면 2분기 호전을 전망한 기업이 많다는 뜻이고 100에 미달하면 그 반대다.

대한상의는 코로나19로 2002년 조사 시작 이래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2분기(66)에 비해 침체가 다소 둔화되며 긍정적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번 개선은 얼어붙었던 소비심리가 다소 회복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의 소비자심리지수를 보면 2월부터 연속 하락하던 지수가 4월 최저점을 찍고 5월 반등해 6월까지 상승세가 이어졌다.

통계청의 ‘5월 소매판매’도 전월 대비 4.6% 증가했고, 산업부의 ‘주요 유통업체 매출’ 결과 또한 전년동월 대비 2% 증가하는 등 각종 지표에서 소비심리와 실적 개선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대한상의는 모든 업종이 여전히 100 이하를 기록해 정상적인 수준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소매유통업체 부문별로 보면 온도 차가 컸다. 백화점과 편의점은 높은 상승폭을 기록해 2분기 위축에서 한 발 벗어나는 모습을 보이는 반면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은 소폭 상승에 그쳐 3분기도 어려운 시간을 보낼 것으로 전망됐다.

백화점은 모든 업태중 가장 높은 상승폭(32P)을 기록하며 업황 개선 전망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백화점 업종은 2월부터 4월까지 매출이 바닥을 칠 정도로 침체가 깊었다. 하지만 최근 ‘동행세일’과 ‘면세품 국내판매’ 등과 같은 판촉행사를 통해 매출 반전에 성공했고, 이런 분위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특히 여름휴가가 시작되며 의류 및 화장품 등 패션잡화의 실적도 개선되는 모습이 포착되며 긍정적 전망에 힘을 보태고 있다.

편의점도 매출 신장과 계절효과 기대에 힘입어 큰 상승폭(27P)을 기록했다. 지난 분기 두 번째로 높은 부정적 전망치(55)를 보였으나, 재난지원금 사용으로 인한 매출 증가와 함께 모바일 주류(와인) 판매 허용(4월)이 새로운 수입원으로 떠오르며 업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여름은 더운 날씨 탓에 음료 판매가 증가하고 심야 활동이 많아지기 때문에 편의점의 대표 성수기로 꼽혀 긍정적 전망을 이끌었다.

대형마트는 방문객 급감과 더불어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식품 및 생필품마저 온라인에 내주며 지난 분기에 역대 최저 전망치(44)를 기록했다. 또 2분기에 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 제외되며 매출 진작 효과를 보지 못했다. 3분기 회복 전망도 어둡다. 영업 시간제한 및 의무 휴업과 같은 규제로 경쟁력이 약화된 상황에서 코로나19로 발길이 끊긴 소비자들을 되돌리기는 어렵다는 견해가 전망치(51)에 부정적 영향을 주었다.

슈퍼마켓도 전망치(71)가 8포인트 소폭 증가에 그치며 3분기에도 뚜렷한 실적개선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슈퍼마켓은 주거지역에서 가깝다는 접근성을 이점으로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사태 때 반사이익을 누렸다. 하지만 신선식품 당일 배송 서비스 등으로 소비자들이 구매처를 온라인으로 옮기면서 반사이익 기간이 짧게 끝났고 업체간 경쟁이 치열해지며 매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온라인·홈쇼핑은 모든 업태들 중 가장 높은 전망치(97)를 기록했다. 지난 분기 온라인 판매는 생필품을 제외한 기타 품목들 부진으로 10년 만에 100 밑으로 하락했다. 3분기 전망도 부정적이나, 최근 소비심리 회복으로 생활․가구 매출이 증가하고 있으며, ‘으뜸효율 가전제품 구매비용 환급사업’으로 가전 매출 증가세도 실적 개선에 힘을 보태고 있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정부의 내수진작 대책 영향 등으로 소비심리가 개선되고 실적으로 이어지는 등 긍정적 효과가 일부 나타났다"며 "하지만 여전히 정상적인 궤도에 올라섰다고 보기는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회복 추세가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의 추가 경기보강 정책이 적기에 실행될 필요가 있다"며 "또 유통규제에 대한 합리적 개선이 뒤따라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