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통합당 "靑 외교안보 인사, 굴종적 대북정책 추진 선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5 15:05:04
"균형감각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대북 편향 인사"
박지원 겨냥 "대북 송금 관여자가 정보기관 수장"
"무리한 3차 북미회담 끌어내려는 文정부 아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진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05.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미래통합당은 5일 문재인 대통령이 통일부 장관을 비롯해 청와대 외교·안보라인을 교체한 것에 대해 "지금보다 더한 대북자세로 굴종적 유화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폭탄선언이나 다름 없다"고 비판했다.

박진 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외교안보특위 전체회의를 열고 "균형 감각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대북편향인사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외교안보특위에는 조태용·태영호·신원식·지성호 의원 및 주재우·장호진·백승주 등 특위 위원이 참석했다.

그는 "앞서 야당에서는 실패한 남북관계를 책임지고 외교안보라인의 전면 교체를 요구했다"며 "외교안보 라인의 전면적 교체를 요구한 이유는 일방적 대북유화책의 실패를 인정하고 대북정책의 근본적인 전환을 통해 새로운 외교안보 정책을 추진하라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 이번 인사의 면면을 보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불법 대북 송금에 관여했던 사람이 대한민국 정보기관 수장이 되고 이미 실패로 드러난 남북정상회담을 주도했던 분이 외교안보 정책 콘트롤타워가 되고 과거 편향적 대북관을 가진 분이 통일 정책의 책임자가 됐다. 가뜩이나 방향성과 균형감을 상실한 외교안보 정책은 북한 비위 맞추기란 잘못된 방향으로 궤도 이탈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 볼턴 미국 국가안보 보좌관이 밝혔듯 문재인 정부의 미북 정상회담 추진은 보여주기식 외교 도박에 불과한 것으로 판명났다"며 "이번 인사는 한미동맹은 물론이고 일본, 중국 등 국제공조가 삐걱거림에도 북한 문제에만 집중해서 미 대선 전에 보여주기식 무리한 3차 미북정상회담을 끌어내려는 문 정부의 아집을 드러낸 것"이라고 혹평했다.

박 위원장은 "미중패권 경쟁, 포스트 코로나 등 세계 질서가 재편되는데 대북 해바라기 외교안보라인이 국익을 제대로 지켜낼지, 복잡한 외교안보문제에 전략적으로 대응할지 의문"이라며 "미 대선을 앞두고 미북정상회담 깜짝쇼를 다시 해도 속을 국민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신임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4선 원내대표 출신의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내정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후임으로는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지명했고, 새 국정원장에는 4선 의원 출신의 박지원 단국대 석좌교수를 각각 내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