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김정환의 맛볼까]믿고 먹는 호텔표 보양식 ①롯데호텔 서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6 07: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롯데호텔 서울 '도림'의 '중국식 냉면'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날이 더워지고. 습해지면 사라질 것이라고 믿어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오히려 국내외에서 더욱더 창궐하고 있다. 심지어 '올가을 2차 대유행이 일어날 수 있다'는 불길한 전망이 꼬리를 문다. 백신은 도대체 언제 나올지 희망 고문은 더욱더 강도를 더해가기만 한다.

결국 각자도생(各自圖生)해야 한다는 얘기다. 매년 여름 체력을 보강하기 위해 먹어온 '보양식'이 코로나19와 함께하는 올여름 더욱더 중요해진 이유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올여름 '역대급' 더위가 예고되기까지 했다.

서울 시내 5성급 호텔들이 나름의 손맛을 앞세워 그런 고객 욕구를 제대로 풀어줄 태세다.

[서울=뉴시스] 김정환 기자 =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서울은 8월31일까지 매일 런치와 디너에 3개 레스토랑에서 맛있고 몸에 좋은 보양 요리를 일제히 선보인다. 

중식당 '도림'은 ‘중국식 냉면’을 내놓는다.

상탕 육수는 시원하고 새콤한 맛이 일품이다. 노계, 오리, 닭발 등을 넣고 해물 간장, 배탈을 예방해 주는 흑초 등으로 간을 맞춰 6시간 이상 끓여낸 덕이다.

고명 역시 전남 완도군에서 기른 전복을 비롯해 새우, 오향장육, 오리알, 해삼채, 지단 등이다. 건강과 맛을 모두 챙긴 최고급 식자재들이다.

새콤한 겨자, 고소한 땅콩 소스를 제공한다.

3만8000원.

한식당 '무궁화'는 30년 경력 오태현 조리장의 노하우가 담긴 ‘냉면 반상’을 차린다.

담백한 육수 맛으로 마니아층을 확보한 평양식 냉면이다.

강원 평창군 봉평면에서 생산한 메밀로 만든 압출 면을 사용해 최상의 신선함과 쫄깃함을 선사한다.

육수도 특별하다. 양지를 넣어 오랜 시간 우려낸 육수에 천연 간장, 소금 등을 넣어 간을 맞춘다. 깊고 깔끔한 맛의 비결이다.

면의 담백한 맛과 완벽하게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동치미, 오이, 배 등을 고명으로 올린다.

대관령 한우 불고기, 차, 다과 등을 곁들인다.

7만3000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롯데호텔 서울 '무궁화'의 '냉면 반상'

일식당 '모모야마'는 '여름 보양 특선 코스'를 준비한다.

감자 냉 수프, 아보카도 훈제 연어 말이 등 입맛을 돋우는 전채 요리로 시작한다. 원기 회복에 좋은 갯장어구이, 고소한 깨 두부를 넣은 맑은국, 계절 생선회, 장어 크레이프, 한우 수비드, 전복 콩국수 등을 차례로 낸다.

19만원.


◎공감언론 뉴시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