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이재명 "고위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5 19:08:37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취임 2주년을 맞아 24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2020.06.24.(사진=경기사진공동취재단)

semail3778@naver.com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5일 "고위공직자에 대해 주식백지신탁제처럼 필수부동산(주거용 1주택 등)을 제외한 부동산 소유를 모두 금지하는 부동산백지신탁제를 도입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 요청'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망국적인 부동산 불로소득이 주택가격 폭등으로 또다시 문제되고 있다. 근본적으로는 토지 유한성에 기한 수요공급불균형 문제겠지만, 현재는 정책방향과 정책신뢰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좋은 정책과 정책신뢰는 정책성공의 쌍두마차"라며 "좋은 부동산정책을 만들려면 정책결정에 이해관계가 개입되지 않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투자·투기용 부동산을 이미 소유하고 있거나 장래에 취득할 사람이 부동산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고위공직자가 되면 가격상승에 유리하도록 할 수밖에 없다"며 "정책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사람이 부동산 소유자라는 사실 자체가 국민들에게 부동산 가격 상승을 암시하므로 정책신뢰를 위해서도 부동산 소유자가 정책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없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고위공직자는 권한과 직무로 주가에 영향을 주므로 고위공직자가 되려면 주식을 처분하거나 처분을 위탁하는 주식백지신탁제가 시행 중"이라며 "고위공직자는 주식보다 부동산 가격에 영향을 더 많이 미치므로 주식백지신탁을 도입한 마당에 부동산백지신탁을 도입못할 이유가 없고 또 반드시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백지신탁제가 도입되지 않은 상태에서 청와대가 고육지책으로 한 '고위공직자 1주택 외 주택 매각 권유'를 환영한다. 아울러 향후 '주거용 1주택 외 모든 부동산 매각권유'로 확대돼 고위공직자 부동산백지신탁제 도입의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라고도 했다.

또 "국회와 정부에 부동산 정책과 관련된 혼란과 부작용을 막기 위한 제1정책으로 고위공직자 부동산백지신탁제 입법을 요청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eee9405@naver.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