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모친 빈소 찾은 안희정 "마지막 길 자식 도리 허락해줘 감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6 09:06:51  |  수정 2020-07-06 11:51:12
형집행정지로 특별 귀휴 조치
오전 3시 넘겨 모친 빈소 도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형집행정지로 일시적으로 석방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모친의 빈소에서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2020.07.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김남희 기자 =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6일 모친 빈소를 찾아 "어머님의 마지막 길에 자식된 도리를 할 수 있도록 허락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광주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안 전 지사는 법무부의 형집행정지로 일시 석방돼 전날(5일) 오후 11시47분께 광주를 출발한 안 전 지사는 오전 3시5분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안 전 지사는 짧은 머리카락에 법무부에서 수감자에게 제공하는 카키색 반팔 티셔츠 차림에 흰색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다.

오전 5시께 검은 정장의 상주복 차림으로 갈아 입은 안 전 지사는 가슴에 상주(喪主) 리본을 달고 있었다. 빈소를 찾은 지지자들이 "못 나오시는 줄 알고 걱정했다"고 인사를 전하자 "걱정해주신 덕분에 나왔다. 고맙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날 처음으로 빈소를 찾은 조문객은 법륜스님이었다. 오전 7시께 장례식장에 도착한 법륜스님은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전 지사와) 오래된 인연"이라고 전했다. 이어 김윤덕 민주당 의원도 빈소를 찾았다.

전날 상가에는 여권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인영·기동민·박용진 민주당 의원이 조문을 다녀갔다. 김경수 경남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김부겸 전 민주당 의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빈소에는 문재인 대통령, 박병석 국회의장, 이해찬 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 등의 조화가 놓여 있었다.

안 전 지사와 대학 동문인 이인영 의원은 "징역을 살다가 부모님이 가시면 굉장히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는 자신의 수행비서로 일하던 김지은씨에게 성폭행과 추행을 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9월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