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유치원·어린이집 급식소 2704곳 위생점검…식중독 예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7 06:00:00
市, 타 시도 아동 급식시설 식중독으로 실시
7월말까지 전수검사…선제적 점검으로 차단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안산 유치원 식중독 사태 등 장마철을 맞아 수인성질환이 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30일 오후 경기 수원시 권선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연구원들이 식중독균 배양분리작업을 하고 있다. 2020.06.30. semail3778@naver.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가 여름철을 맞아 식중독 취약시설인 유치원과 어린이집 내 급식시설 2704곳에 대해 긴급 위생점검에 나선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이번달 말까지 유치원 566곳과 어린이집 2138곳의 아동급식시설 2704곳을 전수점검한다.

유치원은 자치구 위생부서와 지역 교육지원청이, 어린이집은 자치구 위생부서와 보육부서가 협업해 긴급점검을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2인 1개조 10개 특별점검반을 구성해 최근 2년간 위반업소, 급식인원 140명 이상인 아동급식시설을 중심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최근 타 시도 아동급식시설에서 대형 식중독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전수점검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식품안전사고 발생을 사전에 차단할 예정이다.

최근 아동급식시설에서 발생한 식중독사고는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등 식중독균이 원인균으로 추정된다.

주요 점검사항은 ▲보존식 보관 시간준수(144시간)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여부와 조리종사자 건강진단 여부 ▲위생적 취급기준과 집단급식소 운영자 준수사항 ▲식재료 공급·유통·구입·보관·조리·배식 단계별 위생관리 여부 ▲원산지표시 적정 여부 등이다.

시는 이번 점검에서 급식시설의 '생활방역 수칙'인 ▲영업자·종사자마스크 착용 ▲주기적 환기(매일 2회 이상) ▲공용사용 물건과 표면 등 소독(매일 1회 이상) 등에 대한 점검도 병행해 실시한다.

시는 전수점검에서 적발된 업소에 대해 '식품위생법'과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법률'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위반내용에 따라 20만원부터 300만원의 과태료가 처분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