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무허가 노점, '거리가게'로 변신…허가제 전 자치구로 확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7 11:15:00
서울시, 노점 부정적 인식 벗고 상생모델로 발전
흥인지문~동묘앞역 1.2㎞ 구간 100여 개 노점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종로구(흥인지문~동묘앞역) 거리가게 시범사업. (사진=서울시 제공) 2020.07.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무허가 노점들이 '거리가게'로 변신한다. '거리가게 허가제'도 서울 전역으로 확대 도입된다.

서울시는 시민 보행권 회복과 거리가게의 생존권을 위해 무허가 거리가게(노점)를 허가해 관리하는 '거리가게 허가제'를 전 자치구로 확대 추진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7월말 약 40년간 정비작업이 정체됐던 흥인지문-동묘앞역의 약 1.2㎞ 구간, 약 100여개의 노점을 대상으로 '거리가게' 특별 정비 시범사업을 준공한다. 앞서 5월에는 관악구 신림역 일대 거리가게 21개소 판매대 교체와 보도·조경 정비가 완료됐다.

창신동 동대문역과 동묘앞역 일대 지역은 완구거리, 봉제거리, 먹자골목, 한옥마을 등 상권과 명소로 관광객·방문객이 많다. 그러나 보행 인구에 비해 거리 보도 폭이 좁고 각 노점의 규격은 제각각 난립해 있어 통행뿐만 아니라 상점 이용 시에도 불편이 초래됐다.

약 40여년간 이 지역 일대를 메웠던 노점은 방문자가 더 안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깔끔한 '거리가게'로 거듭난다. 또 동묘앞 구제거리와 동대문 일대 쇼핑지역을 잇는 새로운 명소로 발전한다.

시는 지난해 혼잡하기로 유명했던 영등포역 앞(영중로) 거리 정비를 완료하며 약 50년간의 시민 숙원 사업을 완료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청량리역 등 약 78개 노점 '허가거리가게'로 정비.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관악구(신림역 일대 5월 준공)에 이어 7월말 종로구(흥인지문~동묘앞역) 일대까지 준공되면 총 5개 시범 사업 중 3개 사업을 완료하게 된다. 중랑구(태릉시장), 동대문구(청량리청과물시장 외) 시범사업도 진행되고 있다.

시범사업과 별개인 청량리역 일대 외 4개소의 거리가게 허가제 사업도 지난해 말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시는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일대 ▲은평구 연신내 연서시장 일대 ▲송파구 새마을시장 일대와 소단위 사업(2개 사업)을 올해 완료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거리가게 허가제 정책을 통해 거리가게, 상인, 시민 등이 함께 공존의 가치를 실현해 모범적인 상생 모델로 거듭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