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고 최숙현 선수 폭행 가해자 김규봉 감독·장윤정 영구제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6 23:13:1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 김 모씨와 선수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7.06.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폭력과 가혹행위로 고(故) 최숙현 선수를 죽음에 이르게 김규봉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과 주장 장윤정이 체육계에서 퇴출됐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6일 오후 4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2020년 제4차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김 감독과 장윤정의 영구제명을 의결했다.

공정위는 7시간에 이르는 마라톤 회의 끝에 가해자로 지목된 두 사람을 제명하기로 했다.

이들은 앞으로 대한철인3종협회가 주관하는 어떠한 행사에도 참가할 수 없다.

영구제명은 공정위가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징계다.

공정위는 현재 검찰이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이지만 지금까지 나온 증언과 증거만으로도 혐의가 상당하다고 판단, 이같이 결정했다.

이들은 협회로부터 징계결정서를 받은 날부터 7일 이내에 대한체육회 위원회에 재심의를 신청 할 수 있다.

공정위는 또 다른 가해자인 선배 김모씨에 대해서 자격정지 10년 징계를 내렸다.

가혹행위에 앞장 선 것으로 전해진 팀닥터 안모씨는 협회 소속이 아니라 징계 대상에서 빠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