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AOA 출신 유경 "모호한 글 죄송…묻었던 기억 되살아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6 21:47: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 AOA 출신 가수 유경. (사진 = 유경 인스타그램)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수민 인턴 기자 = 에이오에이(AOA) 출신 유경이 최근 권민아의 지민 폭로 사태와 관련된 자신의 SNS 글을 해명했다.

유경은 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모호하게 올린 지난 피드 내용 때문에 혼란을 불러일으킨 것 같아 다시 한번 글을 써요"라며 장문을 게재했다.

그는 "살아오면서 묻어버리자고 다짐하고 다짐했던 기억이 되살아났고 그래서 순간적으로 화가 났어요. 그래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소심하게나마 여러분께 저도 힘들었다고 표현하고 싶었던 어린아이 같은 마음이었던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저는 괜찮아요. 저에게는 저를 사랑해 주는 소중한 사람이 많다는 알게 됐어요. 그거면 충분해요"라며 "다시 한번 저의 짧고 충동적인 행동과 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어요. 그리고 우리 모두, 힘든 시간 잘 버텨왔다고, 다시 한번 용기 내고 힘내자고 응원하고 싶어요"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저와 모두를 불행하게 만드는 아픈 말들은 자제 부탁드립니다.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려요"라고 전했다.   

앞서 유경은 지난 3일 AOA 출신 민아의 '탈퇴 배경 및 괴롭힘 폭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솔직히 그때의 나는 모두가 다 똑같아 보였는데 말이죠"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기며 의혹을 증폭시켰다.

◇ 다음은 유경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유경이에요.
 
제가 모호하게 올린 지난 피드 내용 때문에 혼란을 불러일으킨 것 같아 다시 한번 글을 써요.
 
지난번 피드 내용을 너무 모호하게 올린 점 죄송해요. 살아오면서 묻어버리자고 다짐하고 다짐했던, 또 점점 잊어가던 기억이 되살아났고 그래서 순간적으로 화가 났어요.
 
그래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소심하게나마 여러분께 저도 힘들었다고 표현하고 싶었던 어린아이 같은 마음이었던 것 같아요.
 
과거의 저는 저 혼자만으로도 너무 힘들어서 주변을 둘러볼 여유가 없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힘든 저를 그냥 보고만 있다고 생각했어요. 지금까지도 다른 누군가가 저와 같은 상황에 처해있었을 거라고 짐작도 못 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싶어요. 그리고 잘 버텨내주었다고 말하고, 응원하고 싶어요.
 
지금의 저는 괜찮아요. 지금 저에겐 저를 끊임없이 응원해 주는 목소리들이 있잖아요. 지금까지 저는 저를 보호해 줄 무언가는 단 하나도 없고, 단지 작업실에 놓인 드럼 한 대만이 내가 가진 전부라고 생각하며 살아왔어요.
 
그렇지만 그게 아니었어요. 저에겐 저를 사랑해 주는 소중한 사람이 너무나 많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그거면 됐어요. 충분해요.
 
다시 한번 제 짧고 충동적인 행동과 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어요. 그리고 우리 모두, 힘든 시간 잘 벼터왔다고, 다시 한번 용기 내고 힘내자고 응원하고 싶어요.
 
저와 모두를 불행하게 만드는 아픈 말들은 자제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저를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항상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공감언론 뉴시스 lsm9310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