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하태경 "정의당 참 못됐다…안희정이 김정일보다 못한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7 14:19:06
정의당, 전날 문 대통령·민주당 조문·조화 비판
하 의원 "정의당 상중 악담, 고인 욕보이는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하태경의 라디오 하하 페이스북 페이지.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6일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모친상 빈소를 조문한 정치인들에 유감을 표한 정의당을 향해 "안 전 지사에게만 왜 이리 가혹한가"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의당 참 못됐다"며 이렇게 적었다.

그는 "안 전 지사가 죄를 저질렀다해도 정치적 동지였던 사람에게 문 대통령이 최소한의 슬픔은 나누는 게 인간적 도리"라면서 "철천지원수 간에도 상을 당하면 조의를 표하는데 안 전 지사 모친상에 조화를 보냈다고 비난하는건 너무 가혹하다"라고 했다.

하 의원은 또 "더욱이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김정일이 죽었을 당시 정부 차원에서 조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면서 "수십만 북한 주민을 정치범수용소에 가둬 죽이고 연평도 폭격과 천안함 폭침으로 우리 국민들의 목숨까지 빼앗아간 반인륜범죄자의 죽음에는 애도를 주장하면서 안 전 지사에게는 안된다는건 도대체 무슨 기준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안 전 지사가 반인륜범죄자인 김정일보다 못하다는 건가. 정의당의 상중 악담은 고인을 욕보이는 것"이라며 "자중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의당은 전날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안 전지사를 찾아 조문하고 조화를 보낸 데 대해 "피해자와 한국사회에 '성폭력에도 지지 않는 정치권의 연대'로 비치진 않을지 우려스럽다. 민주당은 정말 책임을 통감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논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