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체육계 폭행 피해자 대부분 여성…최윤희 역할 부탁"(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7 15:24:29
"체육계, 후진적 행태 벗어나야…철저한 조사 처벌·책임 따라야"
"선수에 대한 가혹행위·폭행은 정당화될 수 없는 구시대 유산"
"다시는 불행 사건 반복 안 돼…관계부처 재발방지책 마련하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7.07.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를 극단적 선택으로 몰고 간 경주시청 팀 내 폭력과 가혹행위 의혹 사건과 관련해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에게 역할 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마무리 발언을 통해 "이번이 불행한 사건의 마지막이 돼야 한다"며 "체육계의 폭행, 성폭행 등의 사건들의 피해자 대부분이 여성 선수들이다. 여성 체육인 출신 차관이 보다 더 큰 역할을 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윤재관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내고 전했다.

특히 "체육계 각종 부조리에 대해서 문체부가 빠르게, 그리고 적극적으로 이를 바로잡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국민께 신뢰를 확실하게 심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언급은 이번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경기인 출신 최 차관이 나서서 전반적인 스포츠 인권 문제를 챙기도록 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최 차관을 직접 거명한 것을 두고 질책성 발언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최 차관 임명 당시 그 배경으로 국가대표 선수 출신이야말로 현장에서 선수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힘써줄 수 있다고 직접 참모진들에게 설명한 것으로 전해진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도 "최근 체육계 폭행 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모두에게 사랑받아야 할 선수가,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고 가슴 아프다"라며 고인이 된 선수와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했다.

이어 "선수에 대한 가혹행위와 폭행은 어떤 말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구시대의 유산"이라며 "체육계는 관행적으로 이어져 온 낡고 후진적인 행태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인식과 문화부터 달라져야 한다"며 "메달이 최고의 가치가 아니다. 성적이 선수의 행복보다 중요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또 "선수가 경기를 즐길 수 있어야 한다"며 "자기 극복을 위해 스스로 흘리는 땀방울은 아름답다. 그러나 훈련에 가혹행위와 폭행이 따른다면, 설령 메달을 딴다 하더라도 값진 일이 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다시는 이와 같은 불행한 사건이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합당한 처벌과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피해자가 경찰과 협회, 대한체육회, 경주시청 등을 찾았으나 어디에서도 제대로 된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는 것도 사실이라면,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철인3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고의 진상 파악을 위한 특별조사단의 단장을 맡은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대한체육회를 찾아 이번 사태관련 경위를 보고 받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2020.07.02. dadazon@newsis.com
또 "스포츠 인권을 위한 법과 제도가 아무리 그럴듯해도 현장에서 작동되지 않는다면 무용지물"이라며 "관계부처는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체육계와 함께 실질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신속히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유사 사례들이 더 있는지도 폭넓게 살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