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질본 "렘데시비르 22명에게 공급…물량 충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7 15:25:40
혈장 공여 39명 추가 등록…총 312명 중 132명 공여 완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렘데시비르는 미국 제약회사 길리어드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로 체내에 침투한 바이러스의 유전 물질 복제를 막는 방식으로 바이러스를 억제한다. 애초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 효능을 입증하지 못하다가 최근 코로나19 환자 대상 임상 시험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보고된 바 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재희 구무서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가 국내에서 22명의 환자에게 투약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물량이 충분하다면서도 구체적인 수치는 공개하지 않았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7일 오후 2시10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렘데시비르는 현재 15개 병원에서 신청받은 22명의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공급이 완료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3일 ▲렘데시비르 사용에 따른 치료기간 단축 ▲선택 가능한 치료제의 추가적인 확보 필요성 ▲미국과 일본, 영국 등에서 렘데시비르 사용 등의 이유로 특례수입을 결정했다.

미국 국립보건연구원(NIH) 주도로 미국 등 전 세계 10개국 73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연구 결과 렘데시비르를 투여한 치료군은 회복시간이 11일, 위약을 투여한 치료군은 15일로, 렘데시비르를 투여하면 회복시간이 31% 빨랐다.

권 부본부장은 "8월 중에 추가로 도입이 될 수 있도록 협상이 진행 중인데 그때까지는 현재 발생하는 환자 규모를 봤을 때 어느 정도 충분한 양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저희가 보유하고 공급하는 부분은 안심하셔도 될 상황"이라고 말했다.

미국 제약사인 길리어드 사이언스로부터 렘데시비르를 얼마나 공급을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해당 제약사와 계속 협상이 진행 중이어서 정확한 수량을 말씀드리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렘데시비르를 투약받을 수 있는 환자는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단계 이상 환자로 제한된다. 구체적으로 ▲흉부엑스선(CXR) 또는 CT상 폐렴 소견 ▲산소포화도(Room air PaO2) 94% 이하 ▲산소치료를 시행하는 사람(Low flow, High flow, 기계호흡, 에크모) ▲증상발생 후 10일이 경과되지 않는 환자 등 4가지 조건에 모두 해당해야 한다.

투여 일수는 5일(6병)이 원칙이다. 필요시 5일 더 연장할 수 있지만 전체 투여 기간은 최대 10일로 제한된다. 지난 2일 처음으로 투약을 받은 확진자들은 5일이 지난 상태다.

권 부본부장은 "통상 5일 동안에 치료가 이뤄지는 환자에 대한 평가가 필요한데 확인이 지연되고 있어서 투약 후 효과 분석은 별도로 기회를 잡아 정리해 설명드리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공여에 추가로 39명의 완치자가 참여의사를 밝혀 총 312명이 등록됐다. 현재까지 132명이 실제로 공여를 완료했다.

혈장 공여는 만 18세 이상 65세 미만이면서 완치 및 격리 해제 후 14일 이상 경과한 확진자면 참여가 가능하다. 고대안산병원, 계명대 동산병원, 경북대병원, 대구파티마병원 등에서 혈장을 공여할 수 있다.

권 부본부장은 "혈장치료제는 완치자의 혈액 속에 포함된 항체 및 면역글로블린을 농축·제제화해 사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많은 혈액 필요하다"며 "완치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