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시, 음압구급차 2대 추가배치…4권역 1대씩 운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8 06:00:00
서대문·강동·동대문·구로구 소방서에 각 배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추가배치된 음압구급차. (사진=서울시 제공) 2020.07.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감염병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음압구급차 2대를 추가배치했다고 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음압구급차는 내부를 음압상태로 만들어서 차량외부로 바이러스가 누출되지 못하도록 만들어진 구급차를 말한다.

추가된 음압구급차 2대는 동대문소방서와 구로소방서에 각각 배치했다. 이에 서대문소방서와 강동소방서에 이어 서울시내 총 4개 권역에 음압구급차가 운영된다.

시는 아울러 지난달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이 감소추세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이 지난달 1주차 102명에서 2주차 85명, 3주차 66명, 4주차 74명, 7월1주차 59명으로 줄었다. 확진자의 경우 지난달 1주 차 10명→ 2주차 34명→ 3주차 43명→ 4주차 20명→ 7월 1주차는 10명으로 증감을 반복하고 있다. 

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5일 기준으로 코로나19 의심환자 9588명을 이송했다. 이 중에서 확진자는 365명으로 3.8%를 차지했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권역별 음압구급차 배치로 효율적인 감염병 대응태세를 갖추게 됐다"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신속한 현장대응으로 시민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