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도쿄대 연구진 "후탄+아비간 병용투여로 중증 환자 개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8 10:26:59
코로나19 중증환자 11명 가운데 10명 증상 개선돼
7명은 인공호흡기 떼고 자력 호흡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지난 2일 일본 도쿄 시부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2020.07.0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에서 급성 췌장염 등 치료제 '후탄(나파모스타트 메실산염)'과 항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치료제 아비간을 병용 투여해 신종 코로나뱌아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이 개선된 사례가 나왔다.

8일 NHK 등에 따르면 도쿄대학교 연구그룹은 코로나19로 중증 폐렴이 진행된 환자 11명을 대상으로 후탄과 아비간을 병용 투여한 결과 10명의 증상이 개선됐다고 발표했다.

연구그룹은 도쿄대학 부속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은 코로나19 중증 환자 11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 11명에게 지난 4월 후탄과 아비간을 병용 투여했다.

투여 결과 11명 가운데 36세~71세 남녀 10명의 증상이 개선됐다. 이 가운데 7명은 인공 심폐 장치인 에크모(ECMO)와 인공호흡기를 착용했던 7명은 1개월 후 자력으로 호흡이 가능하게 됐다.

11명 가운데 75세 남성 1명은 병용 투여에도 숨졌다.

일부 코로나19 감염자들은 혈전이 생겨 증상 악화로 이어진다는 보고가 미국, 유럽 등에서 잇따랐다.

이에 연구그룹은 항바이러스 효과와 혈전이 굳는 것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는 후탄에 대해 도쿄대학부속병원 16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안정성, 유효성을 확인하는 임상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도쿄대 감염제어부의 모리야 교지(森屋恭爾) 교수는 "후탄 단독으로 효과가 있는지 다른 약과 합쳐 상호효과를 얻을주 있는지 해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