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경찰, 죽어가는 플로이드 향해 "말하면 산소 많이 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9 15:38:12
바디캠에 따라 작성한 녹취록, 법원에 제출
플로이드, 20번 넘게 "숨 쉴 수 없다" 호소
associate_pic
[콤프턴=AP/뉴시스] 6월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콤프턴에서 백인 경찰의 가혹행위로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사건에 항의하는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시위가 열린 모습. 2020.07.09.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말하지 말고 소리 지르지 마. 말하는 데 산소 많이 들어."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이 비무장 상태로 호흡 곤란을 호소하는 흑인 조지 플로이드에게 한 말이다. 몇 분 후 플로이드는 의식을 잃었고 병원으로 옮겨져 사망 선고를 받았다.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CNN은 플로이드의 마지막 순간을 상세하게 기록한 녹취록을 근거로 이처럼 보도했다. 녹취록은 5월25일 당시 현장에 있던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경찰 토머스 레인과 J.알렉산더 킹의 바디캠을 바탕으로 만들어져 이날 미니애폴리스 법원에 제출됐다.

가혹행위를 당한 플로이드는 20번 넘게 "숨 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내 아이들에게 사랑한다고 전해달라. 나는 죽었다"고 하기도 했다.또 "이 사람들이 날 죽일 거다. 숨을 쉴 수가 없다"고 두려워했다.

그가 살려달라고 애원해도 경찰들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또 다른 경찰 투 타오는 "긴장 풀어"라고 말하기도 했다.

플로이드가 "숨을 쉴 수 없다"고 하자 킹은 "괜찮아 보인다. 잘 말하고 있네"라고 답했다.레인은 "심호흡해"라고 덧붙였다. 이날은 레인이 출근하지 나흘째 되는 날이었다.
associate_pic
[미니애폴리스=AP/뉴시스] 지난 5월25일 미국 흑인 남성을 과잉진압해 숨지게 한 경찰들. 왼쪽부터 데릭 쇼빈, 알렉산더 킹, 토머스 레인, 투 타오. 쇼빈은 2급 살인 혐의 등, 나머지 3명은 2급 살인 방조 혐의 등으로 각각 기소됐다. 2020.07.09.
레인은 플로이드의 입에서 피가 나오자 구급차를 불렀고 플로이드가 의학적으로 위급한 상황에 빠질까 봐 걱정된다고 했다. 그러자 쇼빈은 "구급차가 오고 있잖아"라고 반응했다.

레인은 "그래. 저 사람(플로이드) 기절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장면을 지켜보던 한 시민이 "저 사람은 지금 숨도 못 쉬고 있다. 당신들은 이게 멋지다고 생각하나?"라고 항의했다. 주변의 다른 사람들도 플로이드의 맥박이 잡히냐고 거듭 물었다.

레인이 "잡혀?"라고 묻자 킹은 "못 잡겠다"고 답했다.

쇼빈은 이 순간에도 무릎을 떼지 않았으며, 2분 넘게 플로이드의 목을 짓눌렀다.

플로이드는 쇼빈의 무릎에 총 9분 가까이 목이 짓눌린 끝에 숨을 거뒀다. 레인과 킹은 플로이드 제압을 도왔으며 타오는 근처에 서 있었다.

쇼빈은 2급 살인 및 2급 우발적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타오 및 신입 경찰이었던 레인과 킹은 살해를 방조한 혐의를 받는다. 이 중 쇼빈을 제외한 나머지 3명은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이들 모두 사건 직후 해고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