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행정부처 여론조사]한반도 긴장 고조에 통일부 15위…최하위권 정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0 09:00:00
뉴시스-리얼미터 18개 행정부 정책 지지도 평가
北, 최고존엄 모독 행위에 반발하며 대남 총공세
"전단 살포 방지책 없었다"…통일부 책임론 고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선중앙TV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장면을 17일 보도하고 있다. 2020.06.17. (사진=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북한이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삼아 한반도 긴장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면서 통일부가 정책 수행 지지도 평가에서 하위권을 기록했다.

10일 뉴시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18개 행정부처 대상 '2020년 6월 대한민국 행정부 정책수행 평가 조사' 결과에 따르면 통일부가 정책을 '잘하고 있다'고 긍정 평가한 비율은 45.2%로 전월 대비 0.6%p 줄었다. '매우 잘한다'고 답한 비율은 11.8%였고, '잘하는 편'이라는 답변은 26.5%였다.

통일부가 정책수행을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38.2%로 전월보다 0.8%p 감소했다. '매우 잘못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23.1%를, '잘못하는 편'이라고 답한 사람은 22.1%로 나타났다.

모름 또는 무응답 평가(%)를 제외한 긍·부정 평가에 점수를 매겨 통일부의 정책수행 지지도를 100점 평점으로 환산하면 44.1점으로 전월(43.6점)보다 0.7점 높아졌다.

통일부는 정책수행 평가 조사 대상인 행정부처 18개 가운데 순위로는 15위를 기록했다. 통일부는 올해 상반기 내내 최하위권에서 정체 중이다.

지난달 통일부의 정책 수행 평가에는 북한의 '대남 총공세'가 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남측이 최고존엄 모독 행위에 해당하는 대북 전단 살포를 방치했다며 대남 비난을 가하기 시작했다.

북한은 남측을 적(敵)으로 규정하고 2018년 한반도 평화 분위기 조성에 따라 복원했던 남북 통신망을 완전 차단한 데 이어 4·27 판문점 선언에 따라 설치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해버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0일 뉴시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18개 행정부처 대상 '2020년 6월 대한민국 행정부 정책수행 평가 조사' 중 통일부 조사 결과. 2020.07.10.
이에 더해 북한은 대남 전단 맞살포, 금강산·개성공단·비무장지대 군 진출, 접경지역 훈련 재개 등 추가적인 군사행동 계획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이후 취했던 평화적 조치들을 원상복구시킬 수 있다는 초강경 행보였다.

북한 군부가 예고한 대남 행동은 김 위원장의 보류 결정으로 일단락됐지만, 통일부가 대북 전단 살포 방지책을 마련하지 않아 예상되는 파국을 면치 못했다는 비판은 피할 수 없었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에서 전단 살포 중단에 명시적으로 합의한 만큼 대책을 마련했어야 했다는 지적이다. 이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사의 표명으로 이어졌다. 

남북관계가 파탄 직전까지 이르면서 통일부가 계획했던 대북 인도적 지원, 판문점 견학 등 추진 시기는 줄줄이 미뤄졌다. 앞으로도 통일부는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 등을 통해 상황을 관리하고, 대화 재개 방안 마련하는 데 부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정책수행 지지도를 100점 평점으로 환산했을 때,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층이 25점, 중도층 40.1점, 진보층 61.6점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층의 100점 평점 환산 점수는 65.8점(긍정평가 64.2%), 미래통합당 지지층의 점수는 20.4점(긍정평가 11.4%)이었다. 무당층은 28.2점(긍정평가 12.6%)을 매겼다.

연령별로 보면 ▲40대(51점) ▲50대(45.9점) ▲60대(44.6점) ▲70대 이상(42점) ▲20대(40.1점) ▲30대(37.7점) 순이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퇴임식을 마치고 차량에 탑승 전 손인사를 하고 있다. 2020.06.19. kmx1105@newsis.com
지역별로 보면 ▲광주·전라(56.2점)가 가장 높았다. ▲부산·울산·경남(49.3점) ▲제주(46.9점) ▲경기·인천(44점) ▲대전·세종·충청(42.7점) ▲서울(39.8점) ▲강원(39.2점) ▲대구·경북(34.5점)이 뒤를 이었다.

전체적으로는 진보층 민주당 지지자, 광주·부산·울산·경남 지역, 40~50대가 통일부 정책을 지지하는 성향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5일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방법으로 실시했다.

리얼미터는 18세 이상 성인 남녀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1003명이 응답을 완료해 4.5%의 응답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