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안희정, 오거돈 이어 박원순까지…잇단 '미투'에 與 충격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9 23:36:51
박원순 5시간 넘게 실종…미투 고소장 접수 파문
與 지도부 긴급 회의 소집하고 부동산 당정도 취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 상태라는 신고가 접수된 9일 소방 구조대가 서울 성북동 핀란드 대사관저 인근에서 수색작업을 있다. 2020.07.09.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선 가운데 경찰에 박 시장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고소장이 접수됐다는 보도가 나오자 파문이 일고 있다.

박 시장의 실종 원인을 둘러싸고 각종 추측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박 시장이 전직 비서에 대해 지속적인 성추행을 했고, 경찰에 고소장이 접수됐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고소장은 지난 7일 경찰에 접수됐고, 고소인 조사도 이뤄진 상태다.

여권은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실종 소식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박 시장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자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늦게 긴급 회의를 소집해 상황 파악에 나서기도 했다.

10일 오전 예정됐던 부동산 종합 대책 당정 협의회까지 취소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당정 협의는 취소했고, 정부에서 부동산 대책만 발표할 예정"이라며 "박 시장 소식으로 뒤숭숭해서 그렇다. (소재가) 파악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시장의 미투 의혹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광역단체장의 성추행 의혹은 여권에 대형 악재일 수밖에 없다. 특히 지난 4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비서에 대한 강제추행으로 사퇴한 만큼 박 시장의 미투가 확인되면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최악읙 경우 내년 4월 서울과 부산에서 모두 재보궐 선거를 치르게 될 수도 있다.

광역단체장, 대권 유력주자들에 미투 의혹이 잇따르는 것 역시 민주당으로서는 곤혹스러운 지점이다. 대권주자였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수행비서에 대한 성폭행 혐의로 지난해 9월 대법원에서 징역 3년6개월 형을 받았다.

3선의 서울시장으로 유력 대권주자 중 한 명인 박 시장까지 낙마하게 되면 여권의 대선 준비에도 비상이 걸릴 수밖에 없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도 재판을 받고 있는 상태다.

박 시장은 실종 신고 후 5시간 넘게 발견되지 않고 있다. 박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께 경찰에 박 시장의 실종신고를 했고, 경찰과 소방당국은 서울 성북동, 와룡공원 일대를 수색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