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외신들,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보도..."유력 대선 후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0 03:06:03
"한국, 이전에도 주요 정치인 갑작스러운 죽음 겪어"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외신들도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소식을 긴급히 보도했다.

AP통신은 "한국 수도 서울의 3선 시장이 사망한 채 발견됐다"며 "박 시장은 경제 불평등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가이자 2020년 잠재적 대선 후보였다"고 전했다.

AP는 "박 시장은 한때 한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시민단체 두 곳을 이끈 진보적 인권 변호사"라며 "한국 최초의 성희롱 소송에서 변호인으로서 유죄를 이끌어 내며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AP는 "한국은 이전에도 주요 정치 인사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보았다"며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1979년 박정희 전 대통령 암살 사건을 예로 들었다.

AFP통신은 "한국 경찰이 오랫동안 한국의 잠재적 대선 후보로 여겨지던 박 전 시장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며 "그의 딸이 실종 신고를 한 이후였다"고 보도했다.

AFP는 "박 전 시장은 집권 중도좌파 민주당의 거물급 인사로 10년 가까이 한국 인구 5분의 1 상당이 거주하는 거대한 수도를 운영했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문재인 현 대통령의 뒤를 이을 대선 레이스에서 잠재적 후보로 꾸준히 언급됐으며 스스로도 야망을 부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BBC는 박 시장의 사망 소식이 그의 실종 몇 시간 전 한 여비서가 그를 상대로 성추행 고소를 한 뒤 나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에 관한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박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속한 진보성향의 민주당 구성원으로, 잠재적으로 2020년 유력 대선 후보로 고려되고 있었다고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도이체벨레는 "딸의 실종 신고 이후 한밤 필사적인 수색이 이뤄졌었다"고 전했다. 또 "박 시장은 한국의 사회경제적 불평등 심화를 비판해 온 오랜 경력의 시민 운동가이자 인권 변호사"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이날 새벽 서울 북악산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전날 오후 그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남기고 종적을 감췄다는 딸의 신고를 받고 수색에 들어갔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