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 없다"…극단 선택에 무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0 02:35:22  |  수정 2020-07-10 14:33:46
10일 오전 0시1분 북악산 산속에서 발견
약 7시간 수색 끝 시신 찾아…"변사 수사"
CCTV 등 동선 파악…소방 구조견이 발견
현장엔 명함, 필기도구 등…유서 미발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최익수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이 10일 새벽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앞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사건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7.10.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이기상 기자 = 경찰이 10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시장에 대한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두고 후속 절차가 진행될 전망이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시신은 이날 오전 0시1분께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9일 오후 5시17분께 가족의 실종신고를 받고 약 7시간 날을 넘긴 수색 끝에 박 시장 시신을 찾았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 사안들은 수사를 해봐야 하겠지만, 현재로서는 타살 혐의점이 없어 보인다"며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고 있다. 향후 변사 사건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CCTV에 찍힌 박 시장의 마지막 모습은 9일 오전 10시53분께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을 지나는 모습이다. 경찰은 박 시장이 처음엔 공관에서 택시로 이동한 뒤 와룡공원에서 도보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시장 시신은 소방 구조견이 발견하고 소방대원과 기동대원이 함께 확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현장에는 물통과 명함, 약간의 돈, 필기도구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되지는 않았다고 한다.

박 시장 시신에 대해서는 검시가 이뤄지고 있다. 이후에는 빈소가 마련될 예정인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질 것으로 관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