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범여권, 박원순 시장 애도 물결…"비통하고 잔인한 시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0 08:42:55
與 황망 "삼가 고인의 명복을…얼마전 만나"
손혜원 "서둘러 가시려 그리 열심히 살았나"
박원석 " 과도, 오점도 살아서 해결했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10일 새벽 서울 북악산에서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 시신을 경찰이 수습하고 있다. 2020.07.10.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과 관련, 범여권 인사들은 10일 SNS를 통해 고인을 애도했다.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했다. 윤 의원은 박 시장 밑에서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지내 박원순계로 분류된다.

영남권 중진인 김두관 의원도 페이스북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했다.

김성환 의원은 "그제 저녁, 전현직 구청장 모임에서 특별회원 자격으로 참석해 막걸리를 함께 마시며 서울시 청년 신혼부부 주택에 대해 의견을 나눴는데 그게 마지막 일정이 되었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민선 5, 6기 노원구청장을 지냈다.

호남 중진 이개호 의원은 "박원순 서울특별시장님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그동안의 인연 마음 속에 소중히 간직하겠다. 따뜻하고 온화한 모습 기억하겠다"라고 추모했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영찬 의원은 "어제부터 롤러코스트를 탄 기분이다"라며 "낮에는 은수미 성남시장의 대법원 판결 소식에 안도했는데 이날 오후 갑자기 전해진 박원순 시장의 실종 소식으로 깊은 충격을 받았다. 삶이 무엇이고 정치는 또 무엇인지 갑자기 안개가 제 시야를 가린다"고 황망한 심경을 전했다.

김병욱 의원은 "시민운동가로 시작하셔서, 3천일이 넘는 기간동안 서울시장으로 대한민국 수도의 발전과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셨던 박원순 시장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했다.

고인과의 인연을 회고하면서 추도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윤영찬 의원은 "저와 개인적 인연은 없었지만 네이버 다닐 때 갑작스럽게 정무부시장 제안을 해주셔서 고사했던 기억이 난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밝혔다.

양이원영 의원은 "2003년 어느 밤, 지역 투쟁하다 올라 온 말단 환경운동가를 불러 하소연을 들어주던 분"이라고 고인을 회고한 뒤, "믿을 수가 없다. 얼마전 김종철 선생님 부고의 충격도 가시기 전에"라고 탄식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아, 박시장님. 이렇게 가시다니요"라고 슬픔을 나타냈다.

같은당 손혜원 전 의원은 "서둘러 가시려고 그리 열심히 사셨나. 내 마음 속 영원한 시장님,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했다.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은 "끝까지 믿기지 않는 거짓말 같은 상황이길 바랐다"며 "원망스럽다. 이렇게 고통스러운 방식이어야 했는가"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과(過)가 있다 한들, 오점이 있다 한들 살아서 해결했어야 한다. 당신을 바라봤던 수많은 사람들이 있는데"라며 "또 다시 비통하고도 잔인한 시간"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지난 9일 실종 신고가 접수된 뒤 경찰이 수색에 나섰지만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7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