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30명 사상' 고흥 윤호21병원 스프링클러 없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0 09:11:11
associate_pic
[고흥=뉴시스] 변재훈 기자 = 10일 오전 3시42분께 전남 고흥군 고흥읍 한 병원에서 불이나 2명이 숨지고 56명이 부상을 입은 가운데 소방대원이 내부로 진입하고 있다. 2020.07.10.

 wisdom21@newsis.com

[고흥=뉴시스] 신대희 기자 = 화재로 2명이 숨지고 28명이 다친 전남 고흥 윤호21병원에는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고흥소방서는 10일 불이 난 윤호21병원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병원은 지난해 종합 병원에서 일반 병원(2차 의료기관)으로 격하됐고, 소방법상 스프링클러설치 의무가 없는 시설로 전해졌다.

이 병원은 옥내 소화전 8개, 자동 화재 탐지 설비, 소화기는 갖추고 있었다.

화재 시 물을 자동으로 분출하는 스프링클러가 없어 인명 피해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

고흥소방 관계자는 "법적으로 스프링클러 설치 의무가 없는 병원으로, 구체적인 법령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이 병원은 민간업체에서 소방시설 설치와 작동 여부를 점검해 보고했다"며 "당시 소방법 위반 사항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3시42분 이 병원에서 불이 나 2시간 18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60대로 추정되는 여성 2명이 숨지고, 환자 28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부상자 28명 중 9명은 중증 환자로 분류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