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최숙현 父 "가해자들 엄중한 법적 처벌 받아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0 12:34:22  |  수정 2020-07-10 17:29:05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
이용 의원, 최숙현법(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 발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고 최숙현 선수 아버지 최영희 씨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숙현 법' 발의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7.10.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소속팀 감독과 팀닥터, 선배 등에게 가혹행위를 당하다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 최영희 씨가 '최숙현법' 제정을 촉구했다.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은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 최숙현법'을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와 함께 발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체육인의 인원 보호를 위해 설립된 스포츠윤리센터의 권한과 의무를 확대하고, 피해자의 2차 피해를 방지하는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을 직접 찾은 최영희 씨도 "비극적인 사건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으로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영희 씨는 "숙현이는 어릴 때부터 스포츠에 대한 의지와 열정이 강했다. 경북체고를 나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에 입단해 각종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했고, 트라이애슬론 청소년 대표와 국가대표까지 지낼 만큼 숙현이는 스포츠를 사랑했다"고 딸의 모습을 떠올렸다.

 "세상 어느 부모가 자식이 좋아하고, 잘하는 것을 하지 말라고 막을 수 있겠나. 그저 자식만 믿고 뒤에서 받쳐주는 것이 바로 부모의 마음"이라며 "한평생 농사를 지으면서 딸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보고 사는 것이 삶의 유일한 낙이자 행복이었다"고 했다.

하지만 스포츠를 사랑했던 딸은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하고 짧은 생을 마감했다. 고 최숙현 선수는 지난달 26일 자신의 어머니에게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메시지를 남긴 채 세상을 떠났다.

딸의 고통을 몰랐다는 사실은, 더욱 아픈 후회로 남았다.

최영희 씨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이 숙현이에게는 지옥과 같은 세상이었다는 사실을 진작에 알았더라면 절대 보내지 않았을 것"이라며 "숙현이가 힘들어할 때마다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의 말만 믿고 타일러서 이겨내 보라고 잔소리한 것이 너무나 가슴에 한이 맺힌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고 최숙현 선수에게 폭행, 폭언한 혐의를 받는 경주시청 김규봉 감독과 주장 장윤정은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에서 영구제명 징계를 받았다. 하지만 이들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최영희 씨는 "숙현이의 비극적인 선택 이후 하루하루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느라 밤잠을 설치고 있다. 미안하다는 사과조차 없이 가혹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는 가해자들은 엄중한 법적 처벌을 받아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디 하나 호소할 곳도 없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비극적인 사건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으로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 이용 국회의원에게 간절히 부탁드렸던 것도 바로 숙현이와 같은 억울한 피해자가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숙현이법'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희 씨는 이번 사건 이후 팀 해체를 고려 중인 경주시청에 대해서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숙현이를 벼랑 끝으로 몰고 간 가해자들이 아닌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전체에 책임을 묻고, 팀을 해체하라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며 "국가의 지원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열악하게 훈련을 해야만 하는 대표적인 비인기 종목인 트라이애슬론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경주시청팀은 건재해야만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또한 트라이애슬론을 사랑했던 딸을 생각한 마음이다. 최영희 씨는 "숙현이도 대한민국에서 세계적인 트라이애슬론 선수가 나오기를 하늘에서도 간절히 바라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고 최숙현 선수 아버지 최영희 씨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을 비롯한 의원들과 '최숙현 법' 발의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7.10. photocdj@newsis.com

당초 폭행 혐의를 부인했지만, 최근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최숙현 선수의 납골당을 찾은 김도환 선수에 대해서는 "그나마 양심이 있다. 김 선수 어머니가 내게 전화를 해 울면서 사죄한다고 용서를 구했다. 김도환 선수가 조사에 철저하게 임하고, 법적 처벌을 받고 난 뒤에 사과를 받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가해자를 옹호하는 듯한 부적절한 말로 논란이 된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는 "표현은 부적절하지만, 왜곡돼 전달된 부분도 있다. 임오경 의원은 세 번이나 전화해서 '국회 차원에서 진상조사를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최영희 씨는 "숙현이 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는 않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