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故박원순 유서 공개…"국민들과 가족에 죄송, 모두 안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0 12:04:52
10일 새벽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에서 발견
박원순 시장 유가족 상의 끝에 유언 공개 결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인선기자=고한석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박 시장의 유언장을 공개했다. 박 시장은 유언에서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며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정윤아 류인선 기자 = 숨진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서가 공개됐다. 박 시장은 유서에서 국민과 가족에 사죄했다.

고한석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박 시장의 유언장을 공개했다.

박 시장은 유언에서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며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며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고 끝맺었다.

유서는 박 시장이 공관을 나오기 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는 공관을 정리하던 서울시 주무관이 박 시장 서재 책상위에서 발견했다.

박 시장의 유족들은 논의 끝에 유서를 공개키로 했다.

한편 경찰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0시1분께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발견됐다.

박 시장은 8일 전직 여비서로부터 미투 관련 고소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 사안들은 수사를 해봐야 하겠지만, 현재로서는 타살 혐의점이 없어 보인다"며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고 있다. 향후 변사 사건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ry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