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원순 조문 안 가는 정의당 초선…최민희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1 11:28:57
류호정 "조문 안할 생각" 장혜영 "전례없는 장례식에 당혹감"
최민희 "시비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 있는 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7.06.09.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11일 정의당 일부 의원들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하지 않기로 한 것과 관련,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 시장 조문? 자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가 그리 급한가"라고 에둘러 불만을 나타냈다.

앞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박 시장 빈소를 조문하지 않겠다고 10일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6.16.  photocdj@newsis.com
류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고인께서 얼마나 훌륭히 살아오셨는지 다시금 확인한다"면서도 "나는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다. 그러나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대신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서울시 직원을 향해 '네 잘못이 아니야(It' not your fault)'라는 영화 '굿 윌 헌팅' 대사를 인용해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폭로로 다시 회자했던 이 말을 닿을지 모르는 공간에서 볼 수 있을지 모를 당신에게 전한다"고 썼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재부로부터 제대로 된 추경안 설명을 듣지 못했다며 항의하고 있다.  2020.06.29. photothink@newsis.com
정의당 장혜영 의원도 10일 페이스북 글에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며 "고인이 우리 사회에 남긴 족적이 아무리 크고 의미 있는 것이었다 해도, 아직 우리가 알아야 할 것들이 있다"며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장 의원은 또 "누군가 용기를 내 문제를 제기했지만, 수사를 받을 사람은 이 세상에서 사라졌다"며 "이 이야기의 끝이 공소권 없음과 서울특별시의 이름으로 치르는 전례 없는 장례식이 되는 것에 당혹감을 느낀다"며 장례 형식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이와 달리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배진교 원내대표는 전날 박 시장을 애도하고 잇달아 조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