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강원

코로나19 감염 80대, 일행과 강릉·양양 관광…19명 접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1 17:47:01
associate_pic
[강릉=뉴시스] 김경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80대 남성이 최근 강원도 양양과 강릉을 관광한 것으로 확인돼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강원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서울 동작구 60번 확진자 정모 씨가 지난 7~8일 양양과 강릉을 관광하면서 19명과 접촉했다고 11일 밝혔다.

정씨는 동행인 3명과 함께 자차를 이용해 지난 7일 오후 12시에 서울양양고속도로 휴게소를 들린 다음 오후 3시30분 양양 숙소에 도착 후 택시를 타고 강릉 주문진읍으로 이동, 모 식당에서 밥을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씨 일행은 오후 7시56분에 택시를 타고 양양 숙소로 돌아왔고 다음 날 오전 7시30분 서울로 출발했다. 가는 길에 오전 8시30분 휴게소에 들렀다.

정씨는 서울 도착 다음 날(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씨와 접촉한 사람들은 강릉과 양양에서 각각 13명, 6명 등 19명으로 나타났고 이 중 14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양양지역 접촉자 숙소 1명, 투숙객 4명, 택시기사 1명 등 6명의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강릉 접촉자 6명은 검사 결과 음성이었고 2명은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정씨가 들른 식당 손님 5명의 행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보건당국은 손님들의 카드결제 정보를 토대로 추적해 검사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