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신천지 500명 혈장 공여"…내주 혈장치료제 제재 생산(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1 16:07:08
현재 완치자 375명 참여 의사 표명…171명분 확보
대한적십자, 혈장 공여 지원에 채혈버스 3대 지원
확진자 임상역학정보, 이르면 14일 9개 기관 공개
associate_pic
[용인= 뉴시스] 김종택기자 = 13일 오후 경기 용인시 기흥구 GC녹십자에서 연구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 혈장을 활용한 혈장 치료제 개발을 하고 있다. 2020.0513.semail3778@naver.com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치료제를 생산하기 위한 혈장 공여에 신천지교 신도 500여명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임상시험 이후 혈장치료제 개발에 활용될 예정이다.

혈장치료제 임상시험에 필요한 혈액은 이미 모두 확보됐다. 이르면 다음 주 중 제재를 생산해 임상시험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1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질본)에서 열린 방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임상시험에 필요한 혈장이 확보 완료됐다. 다음 주 중에 제제 생산이 시작이 되고 이후 바로 임상시험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질본에 따르면 이날 현재 혈장 공여 의사를 밝힌 코로나19 완치자는 14명이 늘어 총 375명이다. 이 중 171명의 혈장을 확보한 상태다.

권 부본부장은 "대구·경북 지역의 확진자였던 사람들 중에 500명이 혈장 공여를 진행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들이 신천지교 확진자 집단 혈장 공여와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선 "(혈장 공여가) 대규모 환자가 발생했던 특정 종교집단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신천지가 맞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주 월요일(13일)부터 실제로 (공여가) 이뤄지는 상황이라 규모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질본은 혈장 공여를 진행하기 위해 대한적십사사로부터 혈장 채혈버스 3대를 지원 받기로 했다.

코로나19 혈장치료제는 완치자의 혈액에 포함된 소량의 항체와 면역글로불린을 농축, 제재화해서 만들어진다. 많은 혈액이 필요하다. 현재도 만 18세 이상 65세 미만이다. 코로나19 완치 후 격리 해제 14일이 지난 공여자를 콜센터(1522-6487) 등을 통해 모집 중이다.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5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06.05. ppkjm@newsis.com
권 부본부장은 "혈장공여에 적극 참여해주고 비록 아직 시작이 안 된 임상실험조차도 자발적으로 참여의사를 밝혀오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도 고맙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질본은 임상 근거에 기반을 둔 방역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코로나19 확진자 5500명의 임상역학정보를 이르면 14일 신청기관 11개 중 9개에 우선 공개하기로 했다.

모든 정보는 익명화 과정을 거쳐 개인정보 유출이 없는 형태로 가공됐다. 코로나19 환자정보 활용위원회의 심의 후 통과 기관에 지정된 정보공개 시스템에 접근 권한을 부여한다. 이번에 접근이 허용된 곳은 의료기관 7개, 학교 2개다.

코로나19 임상적 특징을 분석하고 병상계획 등에 참고할 수 있는 '중증도 현황 분석', 입원시 무증상 확진자의 치료와 관리방안에 대한 근거 제시를 위한 연구에 활용된다.

또 코로나19 환자의 천식과 COPD(만성폐쇄성폐질환,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기저질환과의 연관성 규명이나 의료자원의 효율적 배분을 위한 정책적 제안 등의 연구에도 자료로 쓰일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