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임희정, 부산오픈 첫날 8언더파 단독 선두(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1 17:40:40
이정은6, 생애 첫 알바트로스 작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7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 스카이힐 제주CC에서 열린 '제10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파이널 라운드', 임희정이 1번홀에서 아이언샷을 날리고 있다. (사진=KLPGA 제공) 2020.06.07.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문성대 기자 = 임희정(20)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10억원) 첫날 단독 선두에 올라섰다.

임희정은 11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만 8개를 잡아내 8언더파 64타를 기록했다.

이날 임희정은 정확한 샷과 정교한 아이언샷을 앞세워 KLPGA 투어 통산 4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지난해 3승을 쓸어담은 임희정은 이번 시즌 첫 승을 노리고 있다.

임희정은 1라운드 후반에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전반에 3타를 줄인 임희정은 11, 12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선두권에 올랐다. 15번홀에서 정교한 샷과 과감한 롱 퍼트로 버디를 낚은 임희정은 16번홀에서도 과감한 샷으로 어프로치에 성공해 버디를 기록했다.

임희정은 마지막 18번홀에서도 정확한 샷을 선보여 버디를 잡고 단독 선두에 오르며 1라운드를 마쳤다.

김해림(31)은 버디만 7개를 잡아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김해림은 2018년 5월 교촌 허니레이디스 오픈에서 우승을 한 후 약 2년 2개월 만에 통산 6번째 KLPGA 투어 우승을 노리고 있다.

임희정(20)과 김보아(25), 박현경(20)은 김해림과 함께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김보아 역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낚는 등 절정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이정은6(24)은 생애 첫 알바트로스를 잡아냈다. KLPGA 통산 7번째 알바트로스다.

알바트로스는 5번홀(파5)에서 나왔다. 이정은이 5번홀에서 친 두 번째 샷은 그림 같이 홀컵으로 빨려 들어갔다. 알바트로스를 확인한 이정은은 믿기지 않는 듯한 표정으로 기뻐했고, 동료들의 축하를 받았다.

이정은은 행운의 샷을 발판 삼아 내친김에 우승에 도전한다는 각오를 보였다.

지은희(34)와 정희원(29), 안나린(24)은 6언더파 66타를 기록해 이정은과 함께 나란히 공동 5위에 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