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분당차병원, 대장암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2 09:57:11
항암바이러스 플랫폼기업 바이로큐어와 협약
associate_pic
김재화 병원장(좌측)과 유행준 대표이사.

[성남=뉴시스] 이준구 기자 =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 김재화)은 항암바이러스 개발기업 바이로큐어㈜(대표 유행준)와 경구용 항암 바이러스인 리오바이러스(RC402)를 이용한 대장암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분당 차병원과 바이로큐어는 대장암 치료의 경구용 항암제 개발을 위해 중개 및 임상 공동연구 추진 ,대장암 항암 바이러스 약물의 효과 검증, 면역항암 내성극복 치료 개발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리오바이러스(Respiratory Enteric Orphan Virus)는 대장을 포함해 소화기관에 상존하는 바이러스로 면역항암제와 함께 투여 가능한 항암 바이러스다. 보통 항암바이러스는 암조직에 직접 투여하는데 RC402은 주사투여 방식과 달리 경구 복용으로 환자의 복용 편의성은 물론 일상생활에서 치료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4기 대장암 환자의 90% 이상이 면역항암제에 효과가 없는 MSS type으로 분류돼 차세대 면역항암제의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리오바이러스는 소화기 암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항암 바이러스로 지목되고 있어 각종 암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재화 병원장은 “면역항암치료 연구 및 임상경험이 풍부한 분당 차병원 암센터와 세계 최초로 경구 복용이 가능한 항암 바이러스 특허를 보유한 바이로큐어의 이번 협약으로 난치성 암의 혁신적 치료기술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바이로큐어 유행준 대표이사도 “국내를 넘어 세계 면역항암치료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분당 차병원 김찬, 전홍재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 기관의 앞선 의료기술을 접목, 난치암 치료에서 지속적인 혁신을 이루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pkk12088@hanmail.net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