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고 있으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2 14:55:16
진중권 "통합당 답이 없다…수준 저래서야"
배현진 "당당하게 재검받고 의혹 결론내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1일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에 고인의 영정이 보이고 있다. 2020.07.11.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2일 미래통합당 등 일각에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씨의 병역 의혹을 제기하는 데 대해 "도대체 머리에는 우동을 넣고 다니느냐"고 힐난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비판을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어디서 꺼리도 안 되는 것을 주워와서…그것도 부친상 중인 사람을 때려대니"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박주신 씨 병역비리 의혹은 이미 깨끗이 끝난 사안이다. 그때도 음모론자들이 온갖 트집을 다 잡는 바람에 연세대에서 공개적으로 검증까지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이라고 하나 있는 게 늘 옆에서 똥볼이나 차고 앉았으니…"라며 "하여튼 통합당은 답이 없다. 수준이 저래서야"라고 꼬집었다.

앞서 배현진 통합당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장례 뒤 미뤄둔 숙제를 풀어야 하지 않겠느냐. 병역비리 의혹에 관한 2심 재판이 1년 넘게 중단돼 있다"며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 출석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내주시길 바란다"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