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콜린 모리카와, 연장전서 토마스 제압…PGA 통산 2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3 09:26:22
associate_pic
콜린 모리카와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일본계 미국인 콜린 모리카와가 저스틴 토마스(미국)를 제압하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워크데이 채리티 오픈(총상금 620만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모리카와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1개를 쳐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친 모리카와는 토마스와 동타를 기록해 연장 승부를 펼쳤고, 3차 연장 끝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모리카와는 1, 2라운드에서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3라운드에서 부진해 우승권에서 멀어지는 듯 보였다. 심기일전한 모리카와는 4라운드에서 뒷심을 발휘하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지난해 PGA 투어에 데뷔한 모리카와는 7월 베라쿠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1년 만에 개인 통산 2승째를 수확했다.

연장 1차전에서는 두 선수 모두 롱 버디 퍼트를 성공했다. 연장 2차전에서는 두 선수 모두 파를 기록하며 팽팽하게 맞섰다.

연장 3차전에서 승패가 갈렸다. 모리카와는 파를 잡아냈고, 티샷을 실수한 토마스는 파 퍼트에 실패했다.

빅터 호블란(노르웨이)은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해 3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에는 이경훈(29)이 가장 좋은 성적을 올렸다.

이경훈은 마지막 날 버디 6개, 보기 1개로 5타를 줄여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로 공동 35위에 올랐다.


마지막 날 난조를 보인 임성재(22)와 김시우(25)는 각각 2오버파 290타 63위, 3오버파 291타로 64위에 머물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