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경기도, 태풍·집중호우 등 피해 대비 '풍수해보험' 권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3 09:38:48
소상공인 풍수해보험으로 확대 시행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풍수해보험 홍보물.(사진=경기도 제공)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가 태풍·집중호우·강풍 등 자연재해로 인한 재산 피해에 대비할 수 있는 풍수해보험 가입을 권장했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올해부터 소상공인 풍수해보험 확대 시행으로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상가, 공장건물, 기계시설, 재고자산(보관상품)에 대해 경기도 전역에서 가입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까지는 경기도 전역 가입대상이 주택이나 온실에 한정됐다. 

풍수해보험은 자연재해로 인한 재산피해에 대해 원상회복이 가능하도록 보상하는 정책보험이다.

주택 소유자·세입자, 온실 소유자, 소상공인은 가입대상별로 59~91%까지 보험료를 지원받아 가입할 수 있다. 대상 재해는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해일, 대설, 지진 등 모두 8개 유형의 자연재난이다.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시설은 최소 생계비 수준의 정부 재난지원금만 받지만, 풍수해보험에 가입한 시설은 재난으로부터 재기할 수 있을 만큼 경제적으로 실질적인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올해부터는 피해 보상도 확대됐다. 주택의 경우 침수피해 최소 보상금액을 200만원에서 400만원으로 전년도 대비 2배 상향했다.

 소상공인 상가·공장 세입자에 대한 실질적인 보호를 위해 재고자산 보험가입금액 한도도 3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올렸다.

도는 경기도 지식(GSEEK) 풍수해보험 온라인 교육과 지역자율방재단 교육, 이·통장 회의, 안전점검의 날 캠페인 등과 병행해 보험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가입을 권장할 계획이다.

풍수해보험 가입은 시·군 재난부서나 읍·면·동사무소, 5개 민간보험사 대표전화(☎02-2100-5103~7)로 문의하면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저렴한 비용으로 여름철 자연재난으로부터 소중한 재산을 지킬 수 있는 풍수해보험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 특히 태풍, 호우, 강풍 등으로 자연재해 피해가 잦은 곳에 있는 주택, 온실, 소상공인 상가·공장 등은 꼭 가입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ee9405@naver.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