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코로나19, 걸린 사람도 재감염…항체 3개월 만에 사라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3 12:37:46
"백신 효과도 비슷할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도 안심하기는 이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킹스칼리지런던 연구팀은 90여명의 코로나19 완치 환자를 상태로 면역 반응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이들의 코로나19 항체는 3주 차에 정점을 찍은 뒤 급격히 감소하는 모습을 모였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초반에는 연구 대상의 60%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3개월 후 같은 조사에서 항체를 보유한 비율은 17%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그나마 항체를 보유한 이들도 항체 수가 최대 23배까지 떨어졌다.

연구팀을 이끈 케이티 두어스 박사는 "사람들은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합리적인 항체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항체 보유 기간은 짧았고 이는 얼마나 오랜 기간 바이러스에 감염돼 있었는지, 얼마나 심각한 증세를 보였는지에 따라 조금씩 달라졌다"고 했다.

이번 연구는 전 세계에서 진행 중인 백신 연구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두어스 박사는 "감염 후 항체 반응은 신체 내에서 이뤄질 수 있는 최상의 시나리오다. 항체가 2~3개월 만에 약해졌다는 건 백신 역시 체내에서 같은 효과를 거둘 것이라는 증거다"며 "한 번의 백신 접종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했다.

킹스칼리지 연구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65명의 환자와 6명의 의료진, 정기적인 항체 검사에 응한 31명의 자원자를 상대로 진행됐다. 항체 검사는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이뤄졌다.

공동연구자인 스튜어트 닐 박사는 "일반적인 감기를 일으키는 코로나바이러스는 꽤 자주 재감염이 된다"며 "이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면역력이 오래 지속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코로나19 역시 그런 패턴이 될 전망이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