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IT

LG디스플레이, 최악 상황 벗어나나…하반기 반등 여부 관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4 00:47:00
2분기도 영업익 적자 지속 전망
하반기는 OLED 힙입어 반등할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LG디스플레이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사업 전환에 속도를 내며 하반기 중 흑자 전환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LG디스플레이는 액정표시장치(LCD) 가격 하락 등에 올 1분기까지 5분기째 적자행진을 이어왔다.

13일 금융정보업체 와이즈리포트가 집계한 컨센서스(전망치)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2분기 매출 4조8903억원, 영업손실 4115억원의 실적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OLED TV 패널 부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TV 수요 급감에 패널 출하가 줄었을 것으로 분석된다. LCD TV 패널 부문도 역시 TV 수요가 감소하며 패널 출하량이 감소했을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부문 또한 수요 감소에 따라 패널 가동률이 하락한 반면 고정비 부담은 늘었을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IT 부문은 노트북, 태블릿 등의 수요 증가로 실적 악화를 상쇄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언택트 특수와 재고 빌드업 영향으로 모니터와 노트북 등 IT 매출은 역대 최고를 기록할 것"이라며 "그러나 LCD TV 생산 감소와 OLED TV 패널의 출하 부진으로 TV 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45% 감소해 적자가 불가피하다"고 전망했다.

LG디스플레이의 올 1분기 기준 제품별 매출 비중은 ▲모바일용 패널 32% ▲TV용 패널 31%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 20% ▲모니터용 패널 17% 순이다.

다만 상반기 부진에 이어 하반기는 OLED로의 전환에 힘입어 실적 반등이 예상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올 연말까지 국내 LCD TV 패널 생산라인을 정리할 예정이다. 3분기 중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양산 시작이 늦춰진 중국 광저우 OLED 패널 공장을 가동한다.

최근 비지오, 샤오미 등이 합세하며 OLED TV 제조사가 19개로 늘어났는데, 광저우 OLED 공장 가동으로 패널 수요에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광저우 OLED 공장이 양산에 돌입하면 LG디스플레이의 패널 생산 능력은 월 13만장까지 증가하게 된다.

김현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3분기 TV 패널의 가격 상승 및 출하량 증가에 따른 가파른 실적 개선이 전망된다"라며 "특히 OLED TV 패널의 경우 광저우 라인 가동이 7월부터 시작되면서 연간 OLED TV 패널 출하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 수익성 역시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애플이 하반기 출시하는 아이폰12 시리즈의 일부 물량에 LG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이 탑재되는 점도 긍정적 요인이다. 김현수 연구원은 "OLED 모바일 부문의 경우 북미 고객사향 패널 출하가 3분기부터 크게 증가하며 적자가 전년 동기 대비 25% 이상 감소할 것"으로 진단했다.

이수빈 대신증권 연구원도 "3분기는 미국 주요 고객사향 신규 모델에 탑재되는 P-OLED 제품이 본격 출하되며 매출 상승이 기대된다"라고 전망했다.

권성률 DB금융투자증권 연구원도 "6월 이후 미국, 유럽 등의 유통점이 개장하면서 OLED TV 수요가 다시 살아나고 있어 3분기에는 광저우 공장 OLED 라인이 본격 가동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연구원은 "올해 연간 500만대의 OLED TV용 패널 출하가 기대되며 하반기에 물량이 급증할 전망"이라며 "플라스틱 올레드(P-OLED)는 해외 전략 고객 하반기 4개 신모델 중 1개 모델에 집중 채용돼 하반기 물량은 상반기 대비 5배가량으로 증가하며 관련 손실도 크게 줄어들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하반기 LCD 패널 가격 상승세도 실적 부진의 시름을 덜어줄 전망이다. 최근 하나금융투자 보고서에 따르면 7월 상반월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은 6월 하반월 대비 전반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7월 상반월 크기별 패널 가격은 전월 하반월 대비 65인치가 2.9%, 55인치는 5.2%, 43인치는 4.0%, 32인치는 6.1% 상승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