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정의당 "용기 낸 피해자에 감사…서울시, 진상조사 실시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3 18:05:27
"경찰, 공소권 없음으로 조사 마무리 아닌 입장 밝혀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13.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정의당은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피해 호소인의 기자회견과 관련, "서울시는 조사단을 구성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실시하고 촘촘한 방지 대책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2차 가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피해자는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경찰은 공소권 없음으로 조사를 급히 마무리할 것이 아니라 기존 조사 내용을 토대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며 "정의당은 공당으로서 피해자에 대한 보호와 치유, 회복을 위한 정치의 책임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피해 호소인을 향해서는 "오늘 기자회견에 따르면 피해자는 지속적인 성적 괴롭힘 앞에 힘겨운 시간을 보냈고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 '비서의 업무는 시장의 심기 보좌' 등의 말을 들으며 철저히 혼자 감당해야만 했다고 한다. 비통한 현실"이라며 "4년이라는 시간 동안 홀로 힘들고 아파했을 피해자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용기 내어 목소리 내준 피해자에게 감사함을 전한다"고 했다.

아울러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꿉니다'라는 피해자의 말이 기자회견 입장문에 머물지 않아야 한다"며 "문제를 외면하기에 급급했던 과거의 모습을 뒤로하고 새로운 오늘을 맞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