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與윤준병 "박원순 숨은 유지, 피해자 2차 가해 말아달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3 22:47:23
"고인 유지, 미투 고소 자체 부끄럽다 사과한 것 아닐까"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 처리 전범 몸소 실천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0.07.1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은 13일 박원순 시장의 극단적인 선택에 대해 "고인이 죽음을 통해 주는 숨은 유지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와 관련된 의혹으로 고소됐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부끄럽고 이를 사과한다. 더 이상 고소 내용의 진위 공방을 통해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가하지 마라'가 아닐까"라며 자체적인 해석을 내놨다.

윤 의원은 이날 저녁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까지 따라간 뒤 서울로 돌아오는 길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후에 전개될 진위여부에 대한 정치권의 논란과 논란 과정에서 입게 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 죽음으로서 답하신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 행정1부시장으로 박 시장과 함께 일했던 윤 의원은 민주당 내 대표적인 박원순계 인사다.

그는 "5일 내내 고인께서 왜 이런 선택을 하셨을까 하는 의문이 머리를 맴돌았다. 박원순 시장께서는 죽음으로써 모든 것에 답하고자 하셨을 것 같다"며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처리 전범을 몸소 실천하셨다.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에 대해서는 "누구보다도 성인지감수성이 높은 분"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여성 인권과 페미니즘에 누구보다 앞장섰던 분이 자신이 고소되었다는 소식을 접하신 후 얼마나 당혹스럽고 부끄럽게 느꼈을까. 쉽게 상상이 된다"며 "더욱이 순수하고 자존심이 강한 분이시라 고소된 내용의 진위 여부와 관계없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주변에 미안함을 느꼈을 것 같다"고 했다.

박 시장의 유지가 미투 2차 가해 방지라고 해석한 윤 의원은 본인 스스로 피해 호소인 측 진술의 신빙성을 의심하는 듯한 발언도 덧붙였다. 

그는 "지금까지 어떠한 사실도 밝혀진 바 없음에도 온라인 상에서 관련 없는 사람의 사진을 유포하거나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가 나오고 있지 않냐"며 "고소인 법률대리인 측의 기자회견이 오늘(13일) 오후에 있었다만, 행정1부시장으로 근무하면서 피해자를 보아왔고 시장실 구조를 아는 입장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들이 있었다. 침실, 속옷 등 언어의 상징조작에 의한 오해 가능성에 대처하는 것은 남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