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리뷰]한국판 '매드맥스'같은 카체이싱 쾌감…영화 '반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06: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화 '반도' 스틸. (사진=배급사 NEW 제공)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영화 '부산행' 이후 4년 만에 돌아왔다. 이번엔 '반도'다. 달리는 KTX 열차 안에서 폐허가 된 서울로 배경이 넓어졌다. 좀비로 감염된 4년 후의 '반도'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한국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첫 포스트 아포칼립스(멸망 이후 세계를 그린 장르) 세계관의 영화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야기는 좀비들을 피해 탈출했던 이들이 반도로 다시 돌아오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피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폐허가 된 반도로 다시 돌아오는 '정석' 역을 강동원, 폐허가 된 땅에서 아이들과 살아 남은 '민정' 역을 이정현이 연기했다.

세계관이 연결되는 '부산행'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부산행', '서울역'에 이은 3번째 이야기다. 하지만 무대가 달라지면서 스케일이나 액션의 결이 달라졌다.

배우들도 다르다. 눈길을 가장 사로잡는 건 서울 도심으로 확대된 배경이다. 낯익은 건물들, 폐허가 된 서울의 모습은 비현실적이면서도 상상 가능한 현실감을 안겨주며 볼거리를 선사한다.

속도감 있는 카체이싱 액션은 단연 돋보인다. "'부산행'에 마동석이 있다면 '반도'에는 이레가 있다"는 연상호 감독 발언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어린아이가 무표정으로 담담하게, 한편으로 거침없이 자동차를 운전하며 좀비 떼를 헤쳐나가는 상황이 아이러니하면서도 극적인 힘을 준다. 여기에 강동원과 이정현의 액션도 박진감을 더한다. 통쾌하면서도 긴장감을 주는 레이스를 보고 있으면 영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가 떠오르기도 한다.

좀비에 대한 기대가 높다면 아쉬울 수도 있다. 열차라는 제한된 공간에서 펼쳐졌던 '부산행'보다 좀비는 상대적으로 덜 보인다.

하지만 폐허 속에 남게 된 군인들, 631부대가 또 하나의 새로운 축을 이룬다. '반도'에서 좀비보다 더 위험한 들개 사냥꾼이 된 631부대는 사람들과 좀비들의 '숨바꼭질'로 생존게임을 강요한다. 그들은 좀비보다 더 위협적인 존재로도 그려지며, 폭력적이고 야만적으로 변해버린 인간성을 보여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화 '반도' 스틸. (사진=NEW 제공)
'반도'는 이처럼 폐허 속 다양한 인간 군상을 다루며 생존과 탈출을 그린다. 극 중 캐릭터로 각각의 인간성과 세대를 보여주면서 주인공이 특별히 돋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폐허 속 생존한 인물들의 욕망과 열망이 눈에 띈다.

액션의 속도감은 극의 절정까지 이어진다. 그러나 극의 마무리에서 끝맛이 아쉬운 건 어쩔 수 없다.

연 감독은 "보통의 사람들이 주인공"이라며 보편적인 메시지를 담으려 했다고 밝혔다. 그 메시지는 '희망'이다. 외부와 철저히 단절된 공간, 좀비와 인간성을 상실한 사람들 속에서 휴머니즘을 말한다. 하지만 눈물샘을 위한 연출은 액션으로 끌어온 긴장감을 떨어뜨리며 아쉬움을 다소 남긴다. 15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