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박원순 의혹' 진실규명의 시간…휴대전화서 답 찾을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05:00:00
경찰, 디지털포렌식 절차…잠금 해제 작업 등
북부지검 지휘로 진행…"극단선택 경위 파악"
휴대전화 속 내용 세간 주목…핵심접촉자 등
상당기간 소요 전망…다른 경로 실체 파악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지난 13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가 철거되고 있다. 2020.07.1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경찰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휴대전화를 디지털포렌식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이를 통해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을 규명할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다.

15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박 시장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을 추진 중이다. 휴대전화 기종은 아이폰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청에서 잠금 해제를 통한 디지털포렌식을 예정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경찰은 박 시장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은 사망 경위를 명확하게 파악하기 위한 차원에서 진행된다는 입장이다. 변사 사건을 맡고 있는 서울 성북경찰서는 서울북부지검 지휘로 디지털포렌식에 나섰다고 밝히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 등에 대한 가능성 점검 차원이고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한 조치"라며 "변사 사건과 관련된 부분이 있는지만 가족 동의를 거쳐 확인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했다.

하지만 박 시장 휴대전화 속에는 마지막 행적 외 세간에서 제기한 다양한 의혹과 관련한 내용이 담겼을 가능성이 있다는 면에서 디지털포렌식 결과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 시장에 대한 성추행 의혹 고소 사건 또는 정치권 등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고소 사실 유출 등 의혹과 관련한 진상에 다가갈 수 있는 단서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이다.
associate_pic
[창녕=뉴시스]차용현 기자 = 지난 13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위패와 영정이 경남 창녕군 장마면 인근 박 시장의 생가에 도착해 장지인 선친묘소로 이동하고 있다. 2020.07.13.  con@newsis.com
경찰과 박 시장 전 비서 법률대리인 측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4시28분께 고소장 제출과 함께 경찰에서 첫 조사가 있었다. 조사는 고소장 제출 당일부터 다음날인 9일 오전 2시30분까지 밤새 이뤄졌다.

고소장 접수 사실은 8일 서울경찰청에서 경찰청, 청와대로 순차 보고된 것으로 파악된다. 박 시장은 9일 오전 공관을 나섰고, 다음날인 10일 오전 0시1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이 같은 경과를 둘러싸고 일각에서는 박 시장이 극단 선택 전에 피소 사실을 알았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3일 박 시장 전 비서 측과 일부 여성계가 개최한 기자회견에서는 "고소와 동시에 박 시장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 "본격 수사가 시작하기도 전에 증거 인멸 기회가 주어진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반면 박 시장 측에 대한 고소 사실 등 유출 의혹에 대해 청와대와 경찰은 부인하는 취지 입장을 보이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지난 13일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현이 서울시청에서 영결식을 마친 후 서울추모공원으로 봉송되고 있다. 2020.07.13.photo@newsis.com
이 같은 배경에서 향후 휴대전화에서 박 시장과의 핵심 접촉자 등 이 의혹의 실체에 근접해 갈 수 있는 단서가 나올 수 있다고 기대하는 시선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박 시장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과정은 기술적인 부분 등을 고려하면 상당 기간 소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만 다방면에서 고발과 조사 요구가 나오고 있는 만큼 다른 경로로 실체 파악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례로 전날 대검찰청에는 박 시장에 대한 고소 등 유출과 관련해 경찰과 청와대 관계자 등에게 공무상비밀누설 혐의가 있다는 취지 고발이 있었다.

또 여성계에서는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단 구성 등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전 비서에 대한 신변보호를 하고 있으며, 2차 가해에 대한 수사를 하면서 제기되는 의혹에 대한 대응에 나설 가능성도 있는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