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여야, 16일 국회 개원식 합의…정보위원장 與 단독 선출(종합2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4 19:49:10
1987년 개헌 이후 최장 지각 개원식 오명 써
국회의장 공고시 文대통령 개원연설 나설 듯
개원식 앞서 與 단독으로 정보위원장 선출키로
20~21일 교섭단체 연설…22~24일 대정부질문
안건처리 본회의 오는 30일, 내달 4일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원내대표회동에서 합의문에 서명을 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20.07.14.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김지훈 김남희 기자 = 제21대 국회 개원식이 오는 16일 개최된다. 1987년 개헌 이후 최장 지각 개원식 개최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개원식은 16일 오후 2시에 열린다. 대통령 개원연설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일정 조율이 필요해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는 확정되지 않았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원내대표 회동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개원연설을 안 할 가능성도 있느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도 국회의장이 공식적으로 21대 국회 개원식 일정을 공지한 뒤 문 대통령의 일정 등을 감안해 개원 연설 여부를 판단해본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원내대표회동에서 합의문에 서명한 뒤 합의문을 교환하고 있다. 2020.07.14. photothink@newsis.com
다만 1987년 개헌 이래 현직 대통령 중 개원 연설을 하지 않은 대통령은 없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은 국회의장 공고로 개원식이 확정될 경우 연설에 나설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야당 몫 국회부의장이 뽑히지 않아 선출이 미뤄졌던 국회 정보위원장은 개원식이 열리는 16일 오전에 민주당 단독으로 선출하는 것으로 여야 간에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20~21일 양일간 진행된다. 20일에는 민주당이, 21일에는 통합당이 대표연설을 한다. 비교섭단체 대표 발언도 있을 예정이다.

이어 22~24일 대정부질문을 한다.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를 시작으로 경제 분야,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이 이어진다.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오는 30일, 그리고 다음달 4일에 열린다. 민주당은 이번 임시국회에서 정부 부동산 대책 후속입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속 3법, 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등 방역체계 강화 위한 정부조직법 등을 처리할 방침이다. 여야는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2인 국회추천 인사안건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원내대표회동에서 합의문에 서명한 후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14. photothink@newsis.com
여야는 복수 법안소위 상임위를 늘리기로 합의했다. 보건복지위, 행정안전위, 문화체육관광위의 법안소위를 기존 1개에서 2개로 늘리기로 했다. 이로써 복수 법안소위 상임위는 8개에서 11개가 됐다. 민주당과 통합당이 11개 상임위의 법안소위 위원장을 1개씩 나눠갖는다. 단수 법안소위 상임위 중 국방위 법안소위 위원장은 통합당에서 맡기로 했다.

이밖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2인에 대해 민주당이 1인을 추천하고 나머지 1인은 통합당이 추천하되, 민주당의 동의하에 처리하는 것으로 정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jikime@newsis.com,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