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부산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동참 소상공인 재개장 비용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07:42:34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한 1200여곳의 소상공인에게 점포 재개장 비용을 최대 100만 원까지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올해 5월 5일 이전 창업한 소상공인으로 부산시가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 휴업을 권고한 PC방·노래연습장·실내체육시설·학원 등 업종이다.

 앞서 시가 지원한 영세 소상공인 긴급 민생지원금을 받았거나 정부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제외 업종은 신청할 수 없다.

 점포 재개장 비용  신청방법은 오는 24일까지 사업 추진기관인 부산시 소상공인 희망센터 홈페이지에 소상공인 증빙서류와 연매출액 증빙서류 등을 첨부하여 신청하면 된다.

 시는 신청업체의 소상공인 요건 등을 확인해 2020년 연매출액 산정액에 따라 영세한 업체를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업체는 사업 마감일인 오는 8월 31일까지 점포 재개장과 관련해 지출한 재료비, 홍보·마케팅 비용, 용역 인건비, 공과금 및 관리비 등(인건비, 임대료 제외)의 영수증·고지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증빙은 부산시 코로나 첫 발생일인 2월 21일 이후부터 인정되며, 지출내용의 사업 관련성 여부를 확인 후 비용이 지급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서민경제가 특히 많은 고통을 겪었는데 이번 점포 재개장 비용지원 사업을 통해 다시 지역 경제가 활력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후 시·구·군 공식 동선에 공개되어 피해를 본 점포에도 최대 300만 원까지 재개장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신청마감은 8월 31일까지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