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노영희, '백선엽 발언' 사과했지만 "하차" 촉구 글 쇄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10:14:14
"생방송 도중 본의 아니게 잘못된 발언 보도" 해명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게시판에 항의글 잇따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YTN 라디오 프로그램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진행자 노영희 변호사 (사진=YTN 제공) 2020.07.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노영희 변호사가 최근 논란이 된 고(故) 백선엽 장군 관련 발언에 대해 자신이 진행하는 방송에서 공식으로 사과했다.
 
노 변호사는 15일 오전 방송된 YTN라디오 프로그램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오프닝에서 "우선, 월요일에 모 방송에서 백선엽 장군의 안장 관련해서 했던 발언에 대해 사과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노 변호사는 13일 MBN 뉴스 프로그램 'MBN 뉴스와이드'에 패널로 출연해 (백 장군이) 6·25 전쟁에서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쏘아서 이긴 그 공로가 인정된다고 해서 현충원에 묻히면 안된다"고 말했다.

노 변호사는 이날 방송에서 이 발언에 대해 "방송 중에도 정정했고, 내 개인 SNS에도 두 번이나 글을 올렸지만 화면상 게시된 상황에서 생방송 도중 발언이 섞이면서 본의 아니게 잘못된 발언이 보도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1960년대 태어나 반공교육을 철저히 받고 자랐고 늘 6·25 참전 용사나 호국영령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가지고 살아왔던 내가 다른 뜻으로 발언을 한 것이 아니었고 다른 뜻을 가지고 있을 수도 없다"며 "다시 한 번, 6·25 참전 용사나 호국영령분들, 그리고 우리 국군 장병에 대해 무한한 감사의 말을 전하며 누가 될 수 있었던 잘못된 발언에 대해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13일부터 이날까지 YTN 라디오 프로그램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청취자 의견게시판에는 노 변호사의 하차와 항의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오고 있다. 

 15일 오전 현재까지 '노영희 퇴출' '노영희 하차' '북한이 총 들고 내려와 부모형제를 쏴도 가만히 있으란 말인가요?' '노영희가 진행하는 프로그램 폐지시켜주세요' 등 100여건이 넘는 글들이 게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