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상규명…민관합동조사단 구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11:00:00  |  수정 2020-07-15 11:03:59
여성단체·인권전문가·법률전문가 참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결식이 엄수된 13일 오전 고인의 유해와 영정 화장장인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 도착하고 있다. 2020.07.13.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선다.

황인식 대변인은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황 대변인은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며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는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위해 주력할 방침이다.

황 대변인은 "피해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와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뤄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했다"며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언론과 시민들도 해당 직원에 대한 무분별한 보도나 비난을 중단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시는 피해 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황 대변인은 "전문가의 다양한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과 심신·정서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주거안전 등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시는 조직 안정화에도 집중한다.

황 대변인은 "시장 궐위라는 초유의 사태 속에 직원들이 직면한 혼란과 상처를 치유하고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조직 안정화에도 힘쓰겠다"며 "권한대행과 시 간부를 중심으로 내부 소통을 강화해 직원 간 신뢰와 협력이라는 시정운영 동력을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여성단체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하며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면서 "업무 중에 함께 호흡하며 머리를 맞대는 동료이기에 우리의 마음이 더욱 무겁다. 서울시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통해 피해 호소 직원과 함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시는 큰 변화의 국면에서 전 직원이 심기일전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