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박원순 성추행 의혹 해소 내팽개친 '6층 정무라인'…침묵 일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14:24:33
6층사람들, 공식적인 입장·답변 없어…책임 회피
서울시, 임순영 젠더특보 관련 질문에 침묵 일관
경찰 및 조사단 조사 불가피…"조사단에서 결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고한석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이 15일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확한 사망경위 등 관련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은 뒤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2020.07.15.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며 서울시정에 관여했던 서울시 핵심 참모들이 정작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특히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는 박 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을 먼저 인지하고 박 시장에게 보고했지만, 사태를 진정시키는데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 전 시장의 핵심 참모들은 소위 '6층 사람들', '정무라인'으로 불린다. 박 시장의 집무실이 위치한 6층에 위치해 정무적인 업무를 도맡아서 진행하기 때문이다.

6층 사람들 대부분은 별정직 공무원으로, 소위 '어공(어쩌다 공무원)'들이다. 박 전 시장이 자신의 정책을 구현하고 서울시정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면 관련 경력자들을 직접 공무원으로 임명한다.

박 전 시장의 유언장을 공개했던 고한석 비서실장과 최병천 민생정책보좌관 등 27명, 임순영 젠더특보와 이민주 공보특보 등도 모두 6층 사람들이다.

문제는 박 전 시장 궐위 이후 성추행 논란이 일고 있지만 모두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사건은 박 전 시장의 집무실이 위치한 6층에서 발생했다. 피해자인 비서실 직원이 6층 집무실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호소하고 있으며, 비서실을 통해 해당 사실을 보고했지만 비서실에서 피해자의 신고를 묵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럼에도 박 전 시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던 6층 사람들 모두가 침묵으로 버티고 있다. 박 전 시장 궐위 후 면직된 27명의 별정직 공무원 외 남은 사람들 누구도 책임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특히 임순영 젠더특보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미리 인지하고 직접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의 고소 사실을 미리 인지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임 특보는 공식적인 발언이나 책임있는 해명을 하지 않고 있어 서울시정의 혼란은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

이날 서울시의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 브리핑에서도 임 특보와 관련된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시는 한 마디도 제대로 답변하지 못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임 특보와 관련한 질문에 "젠더특보만이 확인할 수 있는 사안"이라는 말만 되풀이 했다. 시 내부에서조차 서로 소통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열린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고인의 영정과 위패가 영결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07.13. photo@newsis.com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피해 여성의 성추행 사실 보고를 묵살하거나 다른 부서로 전보 요청을 거부한 상급자들은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을 정면으로 위배한 것"이라며 "이 제보가 사실이라면 지난 4년간 서울시장 비서실장 자리를 거쳐간 분들, 젠더특보들 역시 직무와 감독을 소홀히 한 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이 점이 수사과정에서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향후 박 시장에 대한 경찰 조사 혹은 서울시의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가 시작될 경우 6층 사람들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황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객관적인 조사를 위해 민관합동조사단을 운영하는 만큼 그분들의 판단에 의해 (서울시장 권한대행인 서정협 행정1부시장에 대한 조사도)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