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구혜선·안재현, 이젠 각자의 길 간다…이혼 조정 합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16:03:53  |  수정 2020-07-15 16:05:06
법원, 지난 5월 조정 절차에 회부
15일 첫 조정기일 진행, 합의결론
"개인적인 문제로 심려끼쳐 죄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구혜선·안재현(사진=방송화면 캡처) 2020.02.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탤런트 안재현(32)과 구혜선(35)이 이혼소송 진행에 앞서 조정 절차를 진행한 끝에 이혼 조정에 합의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안재현과 구혜선 양측은 이날 서울가정법원 가사12단독 김수정 부장판사의 심리로 진행된 첫 조정기일에서 이혼 조정에 합의했다. 이날 안재현과 구혜선은 법원에 직접 출석하지는 않고 대리인들이 절차를 진행했다.

안재현 측 대리인은 "둘은 각자의 길을 걸을 것이며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며 "그동안 두 사람의 개인적 문제로 대중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입장을 대신 전했다.

앞서 법원은 지난 5월19일 안재현이 구혜선을 상대로 낸 이혼 청구 소송을 조정 절차에 회부했다. 통상 이혼 사건은 양측이 조정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먼저 밝히지 않는 이상 조정 절차를 먼저 밟는다. 이는 이혼 소송 전 먼저 조정 절차를 거쳐야 하는 '조정 전치주의'에 따른 것이다.

당시 안재현과 구혜선 양측 모두 조정 신청서를 따로 제출하지는 않았지만, 이혼 소송을 담당하는 재판부가 직권으로 조정 절차에 회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재현은 지난해 9월9일 구혜선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냈다. 당시 구혜선 측 변호인이 보도자료를 통해 이를 알리면서 두 사람 사이의 이혼 소송이 드러났다.

구혜선 측 변호인은 당시 "구혜선은 여러 차례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했지만 소송까지 제기된 마당에 가정을 더 이상 지키기 어렵다고 생각했다"며 반소 접수 계획을 밝혔다.

이후 구혜선도 같은해 10월24일 안재현을 상대로 반소를 제기했고, 서울가정법원은 두 사람 사이의 이혼 소송을 합의부로 이송했다.

이혼 소송 후 안재현과 구혜선 측은 귀책 사유를 두고 서로 간에 진실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한편 안재현과 구혜선은 KBS 2TV 월화드라마 '블러드'(2015)를 통해 연인관계로 발전해 2016년 5월 결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