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지은입니다' 반송 논란에 靑 "인지하고 돌려보낸 적 없다"(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17:41:29
안희정 모친상 조문 항의 표시로 책 보내기 운동
靑 "13일 발송된 책은 정식 절차 밟아 잘 보관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지은입니다'. (사진 = 알라딘 캡처) 2020.07.08.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15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보낸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수행비서 출신 김지은 씨의 저서 '김지은입니다'가 반송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일부 사실관계를 바로 잡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만나 관련 보도에 대해 "'김지은입니다'라는 책을 인지하고 (청와대에서) 돌려보낸 적은 전혀 없다"며 "보통 퀵서비스라든지 민간택배 등의 경우는 (청와대) 연풍문 앞에서 포장지도 뜯어보지 않고 바로 반송된다"고 말했다.

앞서 한 언론은 일부 네티즌이 반송된 '김지은입니다' 책 사진을 소셜네트워크(SNS)상에 게재하면서 청와대의 대응을 비판한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책이 위험물이 아닌 데도 반송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취지의 네티즌 반응도 함께 소개했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해 청와대 내부 반입 절차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데 따른 오해라는 입장이다.

배송물 반입 규정에 따르면 같은 제목의 책은 지난 13일에 정상적으로 접수해 보관 중에 있고, 규정에 어긋난 책은 접수 과정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반송됐을 수 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청와대가 수신하는 물품 같은 경우는 접수 단계에서 1차 보안 검색을 거친 다음에 2차 보안 검색까지 거쳐서 접수가 된다"며 "정식 절차를 밟아서 도착된 '김지은입니다'라는 책은 지금 보관 중"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발송인과 내용물 확인이 어려운 퀵서비스의 경우 무조건 반송 처리를 하고 있다. 민간 택배를 이용해 배송된 경우에도 보안 상의 이유로 대체로는 반송된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다만 민간택배가 아닌 경우 수신인과 발신인, 내용물이 모두 기재되면 통상의 보안검색을 거쳐 해당 수신인에게 전달되고 있다.

앞서 SNS상에서는 문 대통령 앞으로 보낸 김지은 씨의 저서를 청와대에서 반송시켰다는 글이 급속히 퍼지기 시작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모친상을 당한 안 전 지사에게 조화를 보내거나 조문을 간 여권 인사들에 대한 항의 표시로 '김지은입니다' 책 보내기 운동을 시작했다. 안 전 지사에게 피해를 입은 김 씨가 펴낸 책을 보내는 것을 통해 안 전 지사 모친상에 조의를 표한 정치인들을 비판하자는 취지다.

문 대통령도 지난 4일 모친상을 당한 안 전 지사에게 대통령 명의 조화를 보내면서 여성 단체 중심으로 비판이 일었다.

이 책은 김지은 씨가 안 전 지사의 실형 판결을 받아내기까지의 544일 간의 기록을 담고 있다. 이러한 움직임에 해당 저서는 인터넷 서점 베스트셀러 차트에도 오르는 등 재주목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