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통합, 이해찬 사과에 "2차 가해"…보궐선거 무공천 압박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17:52:12
주호영 "벌써 후보 내자는 얘기 나와…영혼 없는 반성"
김은혜 "피해자를 피해자라고 안 부르려고 집단 창작"
하태경 "피해자와 피해호소자 구분 기준은 무엇인가"
당 여성위 "보궐선거 유발 책임으로 무공천 약속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사과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15.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미래통합당은 15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사과에 "'피해 호소인'은 의혹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민주당의 2차 가해"라며 총공세에 나섰다. 

민주당의 당헌당규에 따라 서울시장, 부산시장 등 공석이 된 지자체장 후보를 공천해선 안 된다는 압박도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은 문재인 당대표 시절인 2015년 제정된 당헌에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중대 잘못'으로 유발된 보선에 후보를 내지 않도록 하는 '무(無)공천' 조항이 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피해 호소인께서 겪은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의 대표로서 다시 한번 통절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갖고 "들끓는 여론에 못 견뎌 한 영혼 없는 반성"이라며 "또다시 '피해 호소인'이라고 해 2차 가해를 가한 점 역시 매우 아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 당헌당규에 당소속 선출직이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하면 재보궐 선거에 후보자 내지 못한다고 돼 있는데도 벌써부터 당헌 개정해서라도 후보 내자는 얘기가 나온다"면서 "진정으로 반성하는 태도인지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7.15. photocdj@newsis.com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도 오후 논평을 통해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당, 왜인가"라며 "故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민주당이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고 싶지 않아 집단 창작을 시작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해찬 대표는 호소인, 당권주자라는 이낙연 의원은 고소인, 진상조사를 떠밀려 하겠다는 서울시마저 피해 호소 직원이라는 희한한 말을 만들어 가해의 돌림노래를 부르고 있다"면서 "유독 이번만 그렇다. 오거돈 전 시장 때도, 안희정 전 지사 성추행 사건 때도 피해자라고 칭하며 피해 여성에 사과했던 민주당"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절망 속에서 용기를 낸 피해 여성에 폭력을 가해서라도 이분들은 고 박원순 시장, 오거돈 전 시장을 뒤이을 선거에 이기겠다는 궁리 밖에 없다"며 "민주당 내에선 '성추행은 부정부패가 아니다'라고 당헌당규를 개정할 움직임까지 인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박 시장 사건은 '피해호소여성'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었다"며 "피해자와 피해호소자의 구분 기준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안희정, 오거돈 사건 때는 피해자라고 불러놓고 이번 사건은 피해호소자라고 부르는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안 지사와 오 시장은 억울하지 않은데 박 시장은 억울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인가"라고 따졌다.

통합당 중앙여성위원회와 17개 시도여성위원회도 성명서를 통해 "이해찬 대표의 가짜 사과 쇼, 민주당의 자기부정과 책임 회피에 분노한다"며 "책임 통감, 통절한 사과를 언급하면서도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으로 지칭하고 당사자의 죽음으로 진상조사가 어렵다는 당대표의 유체이탈 자기부정적 태도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내놓아야 할 진짜 사과는 당 구성원들의 성인지 교육을 강화한다는 뒷북 대책이 아니라 안희정·오거돈·박원순으로 이어지는 반복되는 민주당 광역단체장들의 성범죄에 대해 국민께 석고대죄하고 성범죄로 인한 보궐선거를 유발한 것에 대한 책임으로 해당 선거에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는 대국민 약속이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