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민주당 의원 간청에 서울시장(葬)으로"…박원순 조카 오덕근 주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6 11:54:20
"유족들은 애초부터 가족장 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공동장례위원장인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가 조사를 하고 있다. 2020.07.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조카로 알려진 오덕근씨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간청으로 박 전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오씨는 유가족들은 박 전 시장의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오씨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장례절차 협의를 위해 서울시 관계자와 의원 몇 분, 유족 대표로 내가 참석했다"며 "유족들은 애초부터 가족장으로 조용히 마친다고 했다"고 밝혔다.

오씨는 "의원 한 명이 '절대로 안 된다. 그렇게 보내드릴 수 없다'며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를 것을 주장했다"며 "'시민들과 시장님 지지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드릴 기회는 드려야 한다'고 해서 서울시장으로 치렀다"고 설명했다.

오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이 박 전 시장 누나의 장남이며 장조카라고 밝혔다. 그는 고인의 장남인 주신씨가 11일 귀국해 빈소에 도착하기 전까지 상주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오씨 페이스북에 올렸던 해당 글을 지운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