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문체부, 산하 공공기관 32곳 성희롱·성폭력 대응 점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6 16:30:1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2020.07.06.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소속 공공기관 전체를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대응체계 점검에 나선다.

문체부는 외부 전문기관인 한국여성인권진흥원과 함께 최근 체육계 사건 등을 계기로 문화예술·콘텐츠·체육·관광 등 문체부 전체 소속 공공기관 32곳의 성희롱·성폭력 대응체계를 9월 중순까지 2개월간 일제 점검한다고 16일 밝혔다.

대상 공공기관에는 준시장형 공기업인 그랜드코리아레저와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인 국민체육진흥공단·한국언론진흥재단,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인 한국콘텐츠진흥원·국제방송교류재단·한국관광공사·아시아문화원 등이 포함된다.

또 기타 공공기관인 한국문화정보원·한국문화관광연구원·세종학당재단·한국문화예술위원회·예술경영지원센터·한국예술인복지재단·한국문화진흥·예술의전당·국악방송·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국립박물관문화재단·영화진흥위원회·영상물등급위원회·한국영상자료원·게임물관리위원회·한국저작권위원회·한국저작권보호원·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한국문학번역원·대한체육회·한국체육산업개발·태권도진흥재단·대한장애인체육회·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등도 점검 대상이다.

이번 점검에서는 서면조사와 방문조사 방식을 통해 문화·체육·관광 등 전 공공분야의 성희롱·성폭력 방지 조치와 사건 처리 절차 등 이행 사항을 종합적으로 살펴본다.

문체부 관계자는 "기관별 사건 처리 절차와 운영 실태를 종합적으로 점검·조사하고 실질적인 개선 방안을 도출해 문화·체육·관광 분야 공공기관의 성희롱·성폭력 사건 대응 능력을 높이고 예방·근절 분위기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